비트코인 법정화폐 1년 엘살바도르…57%, 850억원 손실

입력 2022-09-08 07:03  




엘살바도르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지 7일(현지시간)로 1년이 됐다.

하지만 국가 경제는 1년 전의 설렘과 기대와 달리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아메리카에코노미아 등 중남미 경제 매체에 따르면 엘살바도르는 암호화폐 가치 하락 속에 고용·투자가 활성화하기는커녕 경제 성장률 반등의 기회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9월 7일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할 당시 비트코인 가격은 4만7천 달러(6천500만원 상당·현재 환율 기준)에 육박했다.

그러나 1년이 지난 현재 비트코인은 약 1만9천230달러(2천600만원 상당)에 거래되며 작년 가격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 엘살바도르 경제는 부진에 빠졌다.

유엔 중남미경제위원회에서 내놓은 자료를 보면 올해 엘살바도르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연초 3.8%에서 4월 3.0%로 떨어진 데 이어 지난달 23일에는 2.5%로 재조정됐다.

이는 파나마(7%), 과테말라(4%), 온두라스(3.8%), 코스타리카(3.3%), 니카라과(3%) 등 역내 중미 국가 중 가장 낮은 수치다.

엘살바도르 중앙은행(2.6%), 세계은행(2.7%), 국제통화기금(IMF·3%) 등 주요 기관 분석도 대동소이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작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비트코인 가격 급락세에도 `야수의 심장`을 가진 듯 추가 매수를 하며 되레 "싸게 팔아줘서 고맙다"는 반응을 보였다.

부켈레 대통령은 비트코인을 살 때마다 트위터로 그 사실을 알렸는데, 1년간 10여차례에 걸쳐 비트코인을 사들이는 사이 국가 경제 손실액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투자 손익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사설 웹사이트 나이브트래커에 따르면 이날 현재 이 나라는 투자액의 57%를 손해 봤다. 손실액은 6천136만 달러(850억원)에 이른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