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세 이상 운전자 사고위험 명확히 높다…제도개선 필요"

입력 2022-09-08 13:12  




고령의 운전자 가운데서도 70세 이상부터 교통사고 위험도가 뚜렷이 증가하고, 80세 이상부터는 더 가파르게 위험도가 높아져 연령대별 맞춤형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삼성화재 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8일 낸 `고령운전자 연령대별 교통안전대책 합리화 방안` 보고서에서 2017∼2021년 경찰청 교통사고 자료와 보험사 질병자료를 바탕으로 이처럼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1년 기간 64세 이하 비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9.7% 감소(18만9천622건→17만1천289건)했다. 반면 65세 이상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19.2%(2만6천713건→3만1천841건)나 증가했다.

연구소가 고령운전자 연령대를 5세 단위별로 구분해 교통사고 위험도(인명피해환산값/사고건수)를 분석한 결과 65∼69세(16.03)는 60∼64세(15.19)와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차이가 없었지만, 70~74세(16.94)부터 사고 위험도가 명확하게 차이 나기 시작했다.

이후 사고 위험도를 보면 75∼79세 18.81, 80∼84세 23.18, 85∼89세 26.47로, 80세 이상부터 급격하게 상승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소는 특히 퇴행성 근시 등 안전운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질환의 발병률이 70세 전후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연구소는 연령대별 사고 위험도를 고려해 운전면허 갱신 및 적성검사 주기를 합리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65∼69세의 갱신 주기를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완화하고, 70∼74세는 현행 5년 주기를 3년으로 단축해야 한다는 게 연구소의 주장이다. 또 75∼79세는 현행 3년을 유지하고, 80세 이상은 현행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면허 갱신 시 이수하는 교통안전교육 대상 나이는 75세에서 70세로 하향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연구소는 "운전면허 자진반납 시 지원 혜택을 연령대별 맞춤형으로 제공해 고위험 고령운전자의 면허 자진반납 활성화를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