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스위스 빙하 6% 사라졌다…"재앙적 규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9-28 22:42  



올해 스위스 알프스 산악 지대에 있던 빙하가 기존 기록을 크게 뛰어넘는 규모로 소실된 것으로 조사됐다.

스위스 과학원(SCNAT)은 28일 성명을 통해 올해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스위스 빙하의 얼음양이 3㎦ 사라졌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얼음양의 6%가 감소한 것으로, `재앙적` 규모에 해당한다고 SCNAT는 평가했다.

SCNAT는 "올해 얼음 감소량은 앞서 폭염으로 빙하 소실이 많았던 2003년보다도 더 크다"면서 "한 세대가 지나 새로운 기록이 나타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빙하 데이터를 측정하기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통상 2%의 얼음 소실이 발생하면 `극단적인` 현상으로 평가해왔다"면서 "올해 소실량은 그런 극단적인 규모를 월등히 넘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또 SCNAT는 스위스 북동부의 알레치 빙하에서 올해 두께 6m가 넘는 얼음층이 녹아내렸고 리히텐슈타인과 인접한 동부 피졸 빙하나 동남부 장크트 모리츠 인근의 코르바치 빙하, 중부의 슈바르츠바흐피른 빙하 등 소규모 빙하는 사실상 사라진 상태라고 전했다.

이처럼 올해 빙하가 급격하게 없어진 원인으로 지구온난화에 따른 적설량 감소가 원인으로 꼽혔다. 흰 눈은 태양 빛을 반사하며 빙하를 유지해주는 역할을 하는데 눈이 적어지면서 얼음도 빨리 녹게 됐다는 것이다.

올해 봄에 유럽에 아프리카 사하라 사막의 먼지가 많이 날아오면서 알프스 지역의 눈을 오염시킨 점도 원인으로 꼽았다. 눈이 먼지에 뒤덮이면서 태양열을 더 많이 흡수하게 된 것이라고 SCNAT는 설명했다.

SCNAT는 이미 지난달 스위스 내 1천400개 빙하에서 1930년대 초 이후로 전체 얼음양의 절반 이상이 소실됐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