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새 15도 이상 `뚝`…내일부터 강추위 온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1-29 12:07  

30일 아침 서울 체감온도 영하 13도…한파경보 발령


11월 마지막 날인 30일(내일) 서울 아침의 최저기온이 영하 7도, 체감온도는 영하 13도까지 떨어져 매우 춥겠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비를 뿌린 기압골이 동쪽으로 빠져나간 뒤 그 뒤쪽으로 찬 대륙고기압이 다가오면서 이날 낮부터 기온이 내림세에 들어섰다.

당장 이날 저녁부터 체감온도는 영하일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대기 상층 제트기류 흐름이 `서에서 동`에서 `북에서 남`으로 바뀌면서 북극에 갇혀있던 찬 공기가 남하해 대륙고기압을 지원해주기에 추위가 심하겠다.

30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1도에서 영상 2도 사이까지 떨어지겠다.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는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까지 하강하는 등 중부내륙 아침 기온이 영하 5도 밑으로 내려가겠다.

29일 아침 최저기온이 평년기온(영하 4도에서 영상 6도)을 크게 웃돈 영상 8~18도였으니 아침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급하강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제주(제주산지 제외)와 내륙의 극히 일부 지역을 빼고는 전국에 한파특보가 내려졌다. 특히 충남 태안군, 인천 옹진군, 전남 목포시·신안군(흑산면 제외)·흑산도·홍도, 울릉도, 독도 등에만 한파주의보가 내려졌고 서울 전역을 비롯한 나머지 지역은 한파경보가 발령됐다. 한파경보(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10도) 이상 내려가면서 영상 3도 이하이고 평년기온보다 3도 이상 낮을 때` 내려진다.

29일 아침까지 평년보다 매우 포근한 날이 이어지다가 갑자기 추워지기에 추위가 더 심하게 느껴지겠다. 또 바람이 거세 추위를 배가시키겠다. 중부내륙 중심으로 체감온도가 영하 10도 내외로 내려가고 특히 강원영서북부는 체감온도가 영하 20도까지 떨어지겠다. 현재 제주·서해안·남해안에 강풍주의보, 강원영동 등에 강풍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서울 30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도이고 체감온도는 영하 13도겠다. 대전은 최저기온이 영하 6도이고 체감온도는 영하 12도겠다.

다른 주요 도시 30일 최저기온 예상치는 인천 영하 6도(체감온도 영하 15도), 광주 영하 1도(영하 6도), 대구 영하 3도(영하 9도), 울산 영하 1도(영하 6도), 부산 0도(영하 6도)다.

30일 낮에도 많은 지역이 영하권에 머물겠다. 서울은 30일 낮 최고기온이 영하 3도이고 이때 체감온도는 영하 8도겠다. 주요 도시 예상 최고기온은 인천 영하 3도(체감온도 영하 9도), 대전·광주 영상 1도(영하 3도), 대구·울산 영상 3도(영하 1도), 부산 영상 5도(영상 1도)다.

이번 한파는 목요일인 다음 달 1일 아침이 `절정`이겠다. 내달 1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4~1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2도에서 영상 6도 사이겠다.

서해상에 만들어지는 구름대가 북서풍을 타고 유입되면서 30일 새벽에는 서해안부터 눈이 내릴 전망이다. 전남서해안은 내달 1일 새벽까지, 제주는 오후까지 눈구름대 영향을 받겠다.

전북서부와 제주산지는 적설량이 1~5㎝, 최대 7㎝ 이상으로 전망된다.

충남서해안·충남중부내륙·충남북부내륙·전남서부 적설량은 1~3㎝로 예상되며 이외 충남 지역은 눈이 날리는 정도겠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