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총재 "내년 경제성장률 2% 밑돌 가능성 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02 20:15  

IMF 총재 "내년 경제성장률 2% 밑돌 가능성 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이 2% 아래로 내려갈 가능성이 더 커지고 있다는 진단을 내놨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날 로이터 주최의 한 행사에 참석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장기화, 중국을 비롯한 유럽·미국 등의 경기 둔화 등을 이유로 이같이 전망했다.

IMF의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7월(2.9%)보다 10월(2.7%) 발표 때 더 내려왔으며, 2% 이하로 내려갈 가능성은 25% 정도로 추산된 바 있다. 세계 성장률이 2% 아래를 기록한 적은 1970년 이후 5번뿐이다.

IMF의 경제성장률 전망 수정치는 내년 1월 발표될 예정이다.

블룸버그통신 산하 경제연구기관 블룸버그 이코노믹스는 전 세계 소비자물가(CPI) 상승률이 3분기 전년 동기 대비 9.82%로 고점을 찍었고, 4분기 9.45%를 기록한 뒤 내년 말에는 5.30%까지 내려갈 것으로 전망했다.

블룸버그 이코노믹스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톰 올릭은 "인플레이션이 고점을 찍어도 최악이 끝났다는 의미가 아니다"라며 물가가 계속 높은 수준에 머무르면서 각국 중앙은행들이 경기침체 우려에도 불구하고 긴축 조치를 이어가야 할 것으로 예상했다.

로이터통신은 관심의 초점이 물가가 높은 수준에서 유지될지 여부로 옮겨가고 있다면서,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 중앙은행의 인플레이션 목표치(2%)가 지나치게 엄격한 만큼 이를 높일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온다고 소개했다.

월가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의 제임스 고먼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인플레이션이 사람들의 기대보다 높은 수준에 머무를 것"이라면서 "(금리 인상 등을 통해) 인플레이션을 4% 수준으로 내릴 수 있겠지만 그 이하부터는 (더 낮추기가) 훨씬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