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특수에 웃는 편의점…`가나 초콜릿` 깜짝 인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04 11:17  

월드컵 특수에 웃는 편의점…`가나 초콜릿` 깜짝 인기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포르투갈을 꺾고 16강 진출을 확정한 주말 밤 편의점 매출도 급상승했다.

CU는 포르투갈전이 열린 지난 2일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주요 상품 매출이 월드컵 개막 전인 2주 전(11.18)과 비교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CU에서는 맥주(155.2%)와 와인(124.5%), 양주(121.1%), 소주(120.1%) 등 주류 매출은 물론 프라이드치킨(193.2%), 마른안주(161.3%) 등 안주류 매출도 크게 늘었다. 거리 응원이 펼쳐진 서울 광화문 인근 점포에선 핫팩(11.5배)과 즉석커피(8.8배), 일회용 배터리(7.4배)도 잘 나갔다.

편의점 매출은 16강 진출이 확정된 이후 심야까지 상승 곡선을 이어갔다. 경기 시작 전인 밤 9시부터 평소보다 매출이 28.4% 상승하기 시작해 경기 1시간 전인 11시에는 75.6%까지 늘었다. 경기 중인 자정부터 새벽 2시까지는 평소보다 9.7% 감소했다가 승리가 확정된 이후인 새벽 2∼3시에는 111.9%까지 뛰었다.

특히 같은 조 가나가 16강 진출의 조력자로 화제가 되면서 가나 초콜릿 매출은 주말 사이 32.7% 깜짝 상승하기도 했다.

GS25에서도 경기 당일 맥주(121.3%)와 치킨(124.7%), 안주류(99.0%), 핫팩(327.3%) 등의 매출이 크게 늘었고, 3일에는 가나 초콜릿 매출이 46.5% 신장했다.

거리 응원이 열렸던 광화문 광장 인근 10개 점포의 경우 2주 전과 비교해 최대 64.6%까지 매출이 늘었다. 이들 매장에서는 맥주(177.6%)와 안주류(139.9%)는 물론 핫팩(793.5%), 보조배터리(411.5%), 컵 커피(95.8%) 등이 잘 나갔다.

세븐일레븐에서도 피크타임 (오후 8시∼자정) 치킨(120%)과 맥주(100%) 등의 매출이 늘었다.

광화문 인근 10개 점포의 피크타임 매출은 300%까지 늘었는데 맥주(3천200%)와 소주(1천100%) 등과 함께 돗자리(6천600%) 매출이 크게 늘었다.

이마트24도 2일 피크타임(오후 8시∼자정) 매출이 2주 전 대비 맥주는 2.6배, 와인은 2.4배, 안주류는 2.2배 늘었다.

추운 날씨에 광화문 인근 3개 점포에서는 온장고 음료(10배), 라면(3배) 등이 잘 나갔고 맥주·소주(4배) 매출도 크게 늘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