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고 있는 여의도 증권가…"수천 명 떠나야 할지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04 13:04   수정 2022-12-05 17:43

떨고 있는 여의도 증권가…"수천 명 떠나야 할지도"



최근 몇 년간 유동성 호황기에 막대한 수익을 누렸던 증권사에 감원 한파가 불고 있다.

금리 인상기 금융과 부동산 시장에서 돈줄이 마르기 시작하며 증권사들의 실적도 악화하자 수백∼수천명의 `증권맨`들이 금융 중심지 여의도를 떠나야 할지도 모른다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하이투자증권과 다올투자증권은 최근 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절차를 실시했거나 실시할 예정이다.

하이투자증권은 내주부터 1967년생 이상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근속연수가 20년이 넘거나 2급 부장 이상이어도 신청할 수 있다. 퇴직금은 남은 근속연수의 최대 60%로 월봉 기준 최대 36개월까지 지급될 수 있고, 1천∼5천만원 규모의 생활 안정 기금도 제공된다.

다올투자증권은 지난달 28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같은 달 30일까지 승인 대상을 심사했다. 이와 별개로 경영 관련 직무에서는 상무급 이상 임원 전원이 경영상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들의 재신임 여부는 이달 말 예정된 재계약 과정에서 결정될 방침이다.

앞서 이들 증권사 외에도 일부 중소형사가 사업 축소에 나선 바 있다.

케이프투자증권은 지난달 1일 법인부(법인 상대 영업부)와 리서치사업부를 폐지하기로 공식 결정했다. 이들 부서에 소속됐던 임직원 약 30명 가운데 일부는 재계약 대상에서 제외됐고, 몇몇 직원은 재계약 전에 스스로 퇴사했다.

이와 함께 다올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은 이달 말 웹트레이딩서비스(WTS)를 종료하고, 이베스트투자증권도 주식 거래 보조 서비스 `큰손투자`와 로봇 기반 종목추천 서비스 `스톡봇`을 더는 제공하지 않기로 하는 등 비용 절감으로 허리띠를 바짝 조이고 있다.

대형 증권사는 아직 감원이나 사업 축소 계획이 없지만, 어려운 상황이 지속하거나 악화하면 비슷한 흐름을 탈 수밖에 없다. 실제로 최근 한 대형사의 부사장은 내부 회의에서 인력 감축의 필요성을 언급했으나, 인사부장 등의 설득에 따라 무마된 것으로 전해졌다.

고연봉의 전문계약직을 상대로 한 감원 조치는 이미 진행이 되고 있거나 실시를 염두에 둔 곳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사는 평소 회사 내 전문계약직들은 성과에 따라 계약 연장 여부를 결정하는 방식으로 인력을 관리한다.

최근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시장 업황 악화로 기업금융(IB) 사업부문 인력에 대한 감원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기업금융은 자산관리(WM)와 함께 증권사에서 수십억대의 고연봉 임직원이 가장 많이 나오는 사업부문이다.

최근 증권사들의 정규직 수는 일정하게 유지되는 편이었지만, 비정규직 직원 수는 시장 상황에 맞춰 고무줄처럼 늘어났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미래에셋·NH·한국투자·하나·삼성·KB·신한투자·메리츠 등 대형사 8곳의 정규직 수는 2017년 12월말 1만5천630명에서 올해 9월말 1만4천905명으로 4.6% 줄어든 반면 비정규직 수는 같은 기간 4천548명에서 6천210명으로 36.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몇년간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증권사들이 부동산 금융을 대폭 늘려 호실적을 거둔 시기 비정규직도 크게 늘어난 것이다. 결국 활황기에 유입된 인원을 상대로 증권사가 본격적인 `정리`에 나서면 내년까지 최대 수천명이 감원될지도 모른다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일각에서는 업황이 부진한 상황에서 경영 우려에 소문이 특별한 근거 없이 확대 재생산돼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

감원과 구조조정, 사업 축소 등 흉흉한 내용을 담은 `지라시`(정보지)가 대상 증권사의 이름만 바꿔가며 숱하게 나돌고 있지만, 뜬소문으로 판명된 사례가 적지 않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