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막내아들’ 맹수 같은 연기 이성민, 시청자 “제목 ‘재벌집 회장’으로 바꿔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13 14:55  

‘재벌집 막내아들’ 맹수 같은 연기 이성민, 시청자 “제목 ‘재벌집 회장’으로 바꿔라”




‘재벌집 막내아들’ 이성민의 연기력이 화제다.

이성민은 JTBC 금토일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서슬 퍼런 순양그룹의 창립자 진양철을 연기하고 있다.

이성민의 소름 끼치는 연기는 시청률 고공행진으로 이어지고 있다.

1회 마지막에 등장한 그는 말 한 마디 없이 보는 이를 압도했고, 2회 첫 대사 "몇 개고?"로 이미 캐릭터와 완벽하게 동기화된 모습을 보였다.




꼬장꼬장한 경상도 사투리와 구부정한 자세로 실제 본인을 완전히 지운 이성민은 통찰력이 돋보이는 날카로운 눈빛, 고집스러운 입매, 압도적인 아우라로 진양철 그 자체였다.

여기에 사랑하지만 눈에 차지 않는 자식들에 대한 양가감정과 전국 꼴찌인 자동차사업에 대한 애틋함으로 입체적인 양철의 서사를 완성시켰다.

특히 2회 막내손주 도준(김강훈)을 추궁하는 장면과 자신의 병을 알고 제일 사랑하는 자식이 누군지 깨닫고 각성하는 장면에서 카메라를 잡아먹을 듯한 맹수 같은 눈빛과 벼락 같은 발성, 대사로 긴장감과 몰입도를 최상으로 끌어올리기도 했다.

그런 가 하면 지난 11회 마지막, 섬망 증상이 나타나 갑자기 눈물을 뚝뚝 흘리며 어린 아이처럼 돌변하며 또 다시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예측을 뒤엎는 레전드 엔딩은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 최고시청률 23.9%라는 놀라운 기록을 만들어 내기도 했다.




시청자들은 이성민에 대해 "공기 흐름을 뒤바꿔 버리네", "연기 대한민국 1등", "제발 알려주세요. 이성민이세요? 진양철이세요?", "제목 `재벌집 회장`으로 바꿔라", "사투리 완전 우리 아빤 줄 ㄷㄷㄷ", "소름을 넘어서 무섭다ㅠㅠ", "없는 상이라도 만들어서 주고 싶음" 등의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재벌집 막내아들`을 통해 다시 한 번 `왜 이성민이어야만 하는지`를 증명해 보이고 있는 그가 앞으로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쏟아진다.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은 매주 금, 토, 일 저녁 10시 30분 JTBC에서 방영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