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아시아태평양 지역 TOP 3 등극할 것"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14 11:09   수정 2022-12-14 11:10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아시아태평양 지역 TOP 3 등극할 것"



네이버클라우드가 아시아태평양 지역 TOP 3 CSP(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로 성장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14일 자사 기술력과 서비스 노하우를 공유하는 연례 컨퍼런스 ‘네이버클라우드 서밋 2022’을 개최하고 중장기 로드맵과 비전을 공유했다.

박원기 대표는 첫번째 키노트에서 네이버클라우드가 출범 이후 국내 대표 CSP이자 아태지역 Top 5로 성장한 역량을 강조하며 신규 시장에서의 현지화 전략과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력 등을 통해 글로벌 사업자로 성장하고, 특히 아태 지역에서는 Top 3로 등극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핵심으로 현지 데이터센터를 기반으로 데이터 주권 수호를 골자로 하는 ‘소버린(Sovereign) 클라우드’를 꼽으며, 소버린 클라우드를 높은 수준으로 제공하는 네이버클라우드에 대한 유럽에서의 관심이 뜨겁다고 현지 반응도 소개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다양한 글로벌 기업과 적극 협업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화에 전면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한 기술 및 노력들도 함께 공유했다.

서비스 연속성 확보를 위해 7단계의 서비스 및 인프라 이중화 체계를 보유하고 있으며, 체계적인 BCP(Business Continuity Planning) 구축과 함께 정기 훈련도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후발 주자였던 네이버클라우드가 쉬운 길을 택하지 않고 늘 정면 승부를 펼쳐온 덕분에 5년이라는 짧은 기간에 세계 시장에서 활약하는 클라우드 강자로서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채비를 마쳤다”며 “네이버클라우드가 여러분에게도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번째 키노트에서는 웍스모바일 한규흥 대표가 네이버웍스의 글로벌 성공 전략에 대해 소개하고, 네이버웍스로 일궈내는 현장 중심의 혁신과 가치를 공유했다.

일본 비즈니스 채팅 시장에서 2017년부터 6년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네이버웍스의 성공 비결로 모바일과 메시지 중심의 서비스 변화를 꼽았다.

네이버웍스는 단순한 업무 협업 툴을 넘어, 기업 내에서 필요한 모든 기능과 서비스를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B2B 시장에서 모바일 프론트-엔드 플랫폼(Mobile Front-end Platform)이 되기 위해 팀 네이버와 보다 큰 혁신을 위한 협업을 지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규흥 대표는 “네이버가 가진 AI 기술과 인프라를 접목해 모든 일하는 사람들에게 인공지능 개인 비서를 만들어주는 것이 우리의 꿈”이라며 “앞으로도 B2B시장에서 업무에 필요한 모든 기능과 서비스를 수행할 수 있는 All-in-One Portal 로서 다양한 산업과 업종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빠르고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며 비전과 포부를 제시했다.

그 다음으로는 네이버파이낸셜 이승배 CTO가 연사를 맡아 자사의 디지털 전환 스토리를 소개하고, 금융/핀테크 시장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방안들을 공유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그간 디지털 기술과 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대안신용평가(ACSS), 후불결제, 빠른 정산 등 사용자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해왔으며, 향후에는 금융 및 핀테크 현장에 도움이 되는 네이버파이낸셜의 기술 역량을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과 연결해 이를 외부와 공유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네이버파이낸셜은 팀 네이버에서 가장 먼저 서비스 및 시스템 전반을 퍼블릭 클라우드로의 전환을 시작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 키노트로는 네이버헬스케어 연구소 나군호 소장이 페이퍼리스(Paperless) 및 터치리스(Touchless) 헬스케어를 지향하는 네이버케어를 소개하고, 클라우드 기반의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동향 및 사례를 소개했다.

나 소장은 클라우드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주요 헬스케어 키워드로 ‘전주기 헬스케어, 의료 데이터 통합 및 상호 호환, AI 기반 효율적 업무 환경’을 꼽았다.

대표 사례로는 각 병원들이 보유한 방대한 의료 데이터를 표준화하여 제공하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의 P-HIS(차세대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을 설명했으며, 이외에도 사전 문진 솔루션과 Voice EMR 등 다양한 의료 솔루션을 개발해 효율적인 진료 환경 구축에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향후 네이버케어에서 개발한 다양한 헬스케어 서비스를 외부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팀 네이버와 협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올해 네이버클라우드 서밋은 ‘Connecting to Hyperscale(하이퍼스케일로 연결)’이라는 슬로건으로 4개의 키노트와 40개에 달하는 세션을 통해 서비스 이중화와 재해 복구 기술, AI와 DATA 등 팀 네이버의 노하우와 다양한 비즈니스 사례가 소개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