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코로나 확산에 `황도 통조림` 동났다…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15 19:58  

中 코로나 확산에 `황도 통조림` 동났다…왜?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는 가운데 복숭아(황도) 통조림이 때아닌 인기를 누리고 있다.

15일 글로벌타임스과 재련사 등 중국 매체들은 온라인 전자 상거래 플랫폼인 징둥의 모니터링 데이터에 따르면 14일 징둥 간편식품 상위 5개 품목에 모두 황도 통조림 제품이 이름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린자푸즈(林家鋪子)` 제품이 나흘 연속 1위를 차지하며 24시간 동안 3만 개 넘게 판매됐다.

온라인 상거래 플랫폼 타오바오에서도 황도 통조림이 트렌드 순위 8위에 자리했다.

아울러 `복숭아 통조림 전국서 매진`이라는 주제어는 중국 대표적 소셜미디어(SNS) 웨이보에서 14일까지 1천792만 뷰를 돌파했다. 복숭아 통조림을 `일반 의약품`으로 등록시켜야 한다는 농담까지 퍼지고 있다.

일부 치료 효과에 대한 근거 없는 믿음을 가진 사람들도 없지 않겠으나 중국인들이 이처럼 황도 통조림을 찾는 것은 어릴 적 몸이 아파서 입맛이 없을 때 부모님이 챙겨준 황도 통조림을 먹었던 추억들을 상기하기 때문이라고 매체들은 보도했다.

치료 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달달하고 비타민이 풍부한 황도 통조림은 중국 가정에서 아이들이 아플 때 먹는 `특별 간식`이었다는 것이다.

이에 한 복숭아 통조림 판매 업체는 최근 복숭아 통조림에 코로나19 관련 `약효`가 없다며 합리적 구매를 당부하는 글을 SNS에 올리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