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훈 “연기는 항상 꿈꾸던 일, 대하는 마음은 늘 변함없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22 15:10  

박명훈 “연기는 항상 꿈꾸던 일, 대하는 마음은 늘 변함없어”




이보다 따뜻할 수 없다. 박명훈이 재능기부로 빅이슈 커버를 장식하며 선한 에너지를 전달했다.

탄탄한 내공을 바탕으로 매 작품 변화무쌍한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대중을 사로잡고 있는 배우 박명훈이 빅이슈 289호를 통해 그만의 부드럽고 훈훈한 매력으로 커버를 꽉 채웠다.

박명훈은 깊은 눈빛과 은은한 미소만으로도 연말의 따뜻한 분위기를 발산해 표지를 장식하는가 하면 보기만 해도 밝은 에너지가 느껴지는 해사한 웃음으로 프레임을 가득 채우며 화보를 완성시켰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박명훈은 누적 관객 300만 돌파를 앞두고 있는 영화 ‘올빼미’에서 관객에게 ‘쉼’이 되어 줄 수 있는 유쾌함을 가진 만식 캐릭터를 연기하며 염두에 둔 것에 대해 “대본을 보면 캐릭터의 성품을 비롯해 모든 것이 묻어나는데, 활자로 만식의 이야기를 봤을 때 참 따뜻한 사람이었다. 상대방에게 조건 없이 도움을 줄 줄 알고, 측은지심을 갖고 있다. 살아오면서 만났던 사람들을 돌이켜보며, 그 경험이 만식이라는 캐릭터 구축에 도움이 됐다. 선한 가운데 묻어나는 캐릭터의 인간적이고 엉뚱한 면, 그런 지점을 생각하며 연기했다”라고 답하며 영화 ‘올빼미’와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 ‘왜 이런 역할은 제의가 안 오지?’하는 생각을 한 적이 있었냐는 질문에는 “여러 역할을 맡아 연기하고 있지만, 아직 못 해본 역할이 많다. 이 상태로 몇 년이 흐르면, 특정 역할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것 같기도 하다. 지금은 최대한 여러 역할을 연기하고 싶다. 일상을 살아가는 소시민도 좋고, 공직자나 성직자 같은 역할도 해보고 싶다”라고 말하며 한계 없는 배우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진지한 스토리에 코믹한 요소를 녹여낼 때 중요시하는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는 “재미있는 포인트를 찾아서 살리기보다는 자연스러움을 추구한다. 억지로 하면 그런 느낌이 더 안 나올 것 같다”라는 답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연기를 대하는 마음가짐에서 가장 크게 변한 것과 변하지 않을 것을 묻는 질문에는 “제일 크게 변한 건 없다. 연기는 항상 꿈꾸던 일이었다. 처음 연극할 때도 그랬고 연기와 거기서 비롯된 많은 것을 대하는 마음은 늘 변함없다. 신념이라기보다 변하지 않을 마음은 더 많은 현장을 경험하는 게 중요하다고 느끼는 것이다. 동료 연기자들의 장점을 알아채고 본받고 싶다. 서로 교류하면서 발전하는 것 같다”라며 연기에 대한 변함없는 열정을 내비쳤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