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김설현X임시완, 당구장 살인 사건 진범 찾았다 ‘반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27 08:09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김설현X임시완, 당구장 살인 사건 진범 찾았다 ‘반전’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김설현, 임시완이 함께 당구장 살인 사건의 진범을 찾았다.

지난 26일 방송된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11회에서는 여름(김설현 분)과 대범(임시완 분)이 함께 명숙(김혜정 분) 할머니를 죽인 진짜 범인을 추적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진범이 20년 전 당구장에서 대범의 누나 선아를 죽였다는 것까지 알아내며 반전을 선사했다.

자신 때문에 마을 사람들이 불행해졌다고 생각한 여름은 안곡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대범은 그런 여름을 붙잡기 위해 달려갔다. “많이 힘들었죠?”라고 말하며 든든하게 안아주는 대범 덕분에 여름은 위로를 받을 수 있었다. 많은 말을 하지 않아도 됐다. 따뜻한 눈빛과 행동으로 여름의 힘든 마음을 감싸주는 대범의 위로는 뭉클함을 안겼다.

여름은 대범의 집에서 머물며 당구장 사건의 석연치 않은 부분들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대범은 혼자서 가지 못했던 당구장에 가보기로 용기를 냈다. 과거 당구장에서 누나, 엄마의 죽음을 목격한 대범은 그때 받은 상처로 인해 눈물을 흘렸다. 그렇지만 이전과 달리 피하지 않고 똑바로 상처와 마주했다. 그런 대범의 옆에는 여름이 있었다. 대범의 손을 꽉 잡아주는 여름이 있었기에 대범은 용기를 낼 수 있었다.

당구장을 둘러본 두 사람은 시력이 나쁜 근호가 낙서를 했을리 없다고 추측했다. 그리고 근호의 방에 있는 낙서를 통해 근호가 무언가를 말하려 한다는 것을 직감했다. 여름은 근호가 과거 대범의 누나가 죽은 이후부터 이런 낙서를 시작했다고 들었다며, 누구한테서 도망가라고 말하려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대범은 근호가 안곡중 학생을 보면 겁을 내는 것을 유심히 봤고, 안곡중 배지가 근호가 한 낙서 ‘△△’와 비슷하다는 것을 추리했다.

이런 가운데 당구장에서 또 다시 낙서 사건이 발생해 안곡마을이 발칵 뒤집혔다. 경찰서에 있는 근호가 아닌, 검은 후드티를 입은 새로운 낙서범이 등장해 혼란을 더했다. 낙서범은 ‘네가 죽인거 알아’라는 낙서를 남겼고, 부동산 사장 두희(김학선 분)와 경찰 아들 무철(박지훈 분)이 낙서범을 쫓으며 추격전을 벌였다. 그리고 드러난 낙서범의 정체는 뜻밖의 인물이었다. 바로 여름과 대범이었다. 당구장 사건의 진범을 찾기 위해 두 사람이 꾸민 작전이었던 것.

범인의 정체는 반전을 선사했다. 대범은 △△, 자음, 모음으로 조합된 의미 모를 근호의 낙서를 ‘안곡중학교 곽무철’으로 조합해 완성했다. 이어 무철에게 “네가 죽였지? 우리 누나”라고 말하는 대범의 모습이 엔딩을 강렬하게 장식하며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20년 전 당구장에선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20년 전과 이어지는 당구장 사건이 소름을 안겼다.

위로와 긴장의 연속으로 눈을 뗄 수 없는 11회였다. 여름과 대범은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고 함께 당구장 사건의 진범을 찾아냈다. 폭풍 같은 사건을 겪은 후 여름과 대범은 어떻게 상처를 딛고 나아갈지, 두 사람 모두 안곡에서 일상의 행복을 찾을 수 있을지, 최종회를 향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여름과 대범의 쉼표 찾기 프로젝트 마지막 이야기,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최종회는 12월 27일 밤 9시 20분 ENA 채널에서 방송되며, 지니 TV, seezn(시즌), 티빙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