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방문한 머스크 엄마…현지 누리꾼들 '들썩'

입력 2023-03-29 12:42   수정 2023-03-29 14:59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어머니이자 모델인 메이 머스크(74)가 중국을 방문한 가운데, 현지 누리꾼들이 들썩이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9일 보도했다.

메이 머스크는 지난 22일 트위터를 통해 중국 광저우에 있는 사진을 올렸다.

SCMP는 "메이 머스크의 중국 도착 소식은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들불처럼 번져나갔다"며 "심지어 그가 도착하기 전부터 '머스크의 슈퍼모델 엄마가 중국에 온다!'는 환호가 터져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팔로워 120만명을 거느린 한 블로거가 웨이보에 '머스크 엄마의 첫 번째 중국 방문지는 광저우다. 그를 만난 사람이 있나?'는 글을 올리는 등 메이 머스크의 행보를 쫓는 글들이 소셜미디어에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SCMP는 중국에서 이러한 '머스크 엄마 현상'은 2020년 그의 책 '계획을 세운 한 여성'(A Woman Makes a Plan)의 중국어판이 출간되면서 시작됐다고 전했다.

중국 출판사는 해당 책을 홍보하면서 메이 머스크 인생에서 가장 매혹적인 순간들을 강조했고 그의 화려한 인생 이야기에 중국 수많은 블로거가 그에 대한 글을 쏟아내면서 중국에서 '롤 모델'로 떠올랐다는 설명이다.

중국 출판사는 "메이 머스크는 15세에 모델로 데뷔하고 22세에 결혼했으나 31세에 세 자녀와 함께 빈털터리 싱글맘이 됐다"며 "그럼에도 세 자녀를 훌륭히 키우며 석사 학위도 두 개를 취득했다"고 소개했다.

메이 머스크는 60세에 가까운 나이에 '흰 머리' 모델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67세에는 버진아메리카항공 모델로 발탁되고, 69세에 메이크업 브랜드 '커버걸'의 최고령 모델이 됐다. 또 작가와 영양사로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그는 책 홍보를 위해 여러 중국 소셜미디어 계정을 개설했다.

2020년 6월 30일 더우인에 자신을 소개하는 첫 영상을 올렸을 때 1만개 이상의 '좋아요'가 달렸고, 이후 건강식 등을 소개하면서 빠르게 26만명의 팔로워가 붙었다. 중국 누리꾼들에게 음력 설을 축하하며 올린 영상에는 12만개의 '좋아요'가 달렸다.

그의 이번 중국 방문은 이렇듯 현지에서 유명 인사가 된 지 3년 만에 처음이다.

그는 광저우를 떠나 샤먼, 청두, 쑤저우 등 여러 중국 도시를 방문하며 각 도시에서 출판 사인회를 개최하고 있다.

그는 트위터에 "중국에서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모두가 친절하고 상냥하다"는 글을 올렸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