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재에 스포츠 넘겨"…PGA-LIV 골프 합병 논란

입력 2023-06-08 07:30  




미국 정치권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후원하는 LIV 골프의 합병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우디가 과거 9·11 테러 수사에 협조하지 않았고 정권에 비판적인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를 살해하는 등 인권 침해를 저지른 독재국가라는 이유에서다.

상원의 민주당 2인자인 딕 더빈 의원(민주·일리노이)은 7일(현지시간) 과거 자신이 정보위원회에 있을 때 사우디가 9·11 테러 관련 조사를 거부한 사실을 상기하며 "난 사우디와 거리를 두려고 한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리처드 블루먼솔 상원 의원(민주·코네티컷)은 블룸버그TV 인터뷰에서 법무부가 "정말 혐오스러운" 계약을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PGA 관리자들은 9·11 피해 가족들에게 사과해야 할 뿐 아니라 가족들이 사우디를 상대로 정의를 실현하려는 노력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9·11 테러 유족들은 작년 6월 일부 미국 선수들이 LIV 골프 대회에 참가하자 "테러 배후국이 개최한 경기에 참가한 것은 조국에 대한 배신"이라고 항의한 바 있다.

상원 외교위원회 소속인 크리스 머피 상원 의원(민주·코네티컷)도 "미국의 주요 스포츠 리그를 외국 독재정권에 넘긴다"는 이유로 합병에 반대했다.

상원 금융위원장인 론 와이든 의원(민주·오리건)은 합병으로 사우디가 미국 부동산에 대한 부당한 접근이 가능해지는 게 아닌지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합의가 성사될 경우 세계 골프에 대한 영향력을 키우려 하는 사우디와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에게 엄청난 승리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인권 탄압으로 국제사회에서 고립됐던 사우디가 다시 중동과 그 너머에서 더 큰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하고자 하는 상황에서 합병의 의미가 스포츠로 국한되지는 않는다고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