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0명 131조 굴린다…해외금융계좌 70% '코인'

이민재 기자

입력 2023-09-20 12:00  

국세청, 해외금융 계좌 신고 186조4천억원
이중 70% 가상자산 차지 '131조원 규모'


국세청에 신고한 해외 가상자산 계좌 금액이 131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세청에 따르면 올해 해외금융 계좌 신고 실적은 총 5,419명, 186조 4천억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신고 인원(1,495명, 38.1%)과 금액(122조 4천억원, 191.3%) 모두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는 해외금융계좌 신고제가 시행된 지난 2011년 이후 최대 실적이다.

올해 신고 인원과 신고 금액이 최대 실적을 기록한 이유는 해외 가상자산 계좌가 최초로 신고 대상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올해부터 신고 대상에 포함된 가상자산 계좌는 첫 신고임에도 불구하고 개인, 법인 신고자 1,432명이 130조 8천억원을 신고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신고 금액 대비 70.2%를 차지했다.

가상자산계좌 이외 예적금계좌, 주식계좌 등 해외금융계좌의 경우 55조 6천억원이 신고됐는데, 전년 대비 8조 4천억원(13.1%)이 감소했다.

국세청은 국가 간 정보교환 자료 등을 활용해 해외금융계좌 미신고 혐의자를 철저히 검증하고 과태료 부과, 통고 처분, 형사 고발, 명단 공개 및 관련 세금 추징 등을 집행할 방침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수정, 기한 후 신고자는 최대 90%까지 과태료 감경이 가능하다"며 "국세청을 포함한 전 세계 과세당국이 도입을 추진 중인 가상자산 거래 내역 등의 정보교환 보고 규정(CARF)에 따라 정보 교환을 준비 중이니 신고 대상자는 해외 가상자산계좌도 조속히 수정, 기한 후 신고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