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기도 후 돼지고기 먹방한 틱토커...처벌은?

입력 2023-09-20 16:22  



팔로워 200만명이 넘는 인도네시아의 인플루언서가 이슬람식 식사 기도를 하고 돼지고기를 먹는 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가 법원에서 징역 2년 형을 선고받았다.

20일(현지시간) CNN인도네시아 등에 따르면 전날 인도네시아 남수마트라주 팔렘방 지방법원은 일명 신성모독 혐의로 기소된 리나 루트피아와티에게 징역 2년에 벌금 2억5천만 루피아(약 2천200만원)를 선고했다. 벌금을 내지 않을 경우 징역 3개월이 추가된다.

리나 무케르지'라는 가명으로 활동하며 200만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한 틱토커 리나는 지난 3월 자신의 SNS에 '비스밀라'(Bismillah)라고 말한 뒤 돼지고기 껍질 요리를 먹는 영상을 올렸다. 비스밀라는 '알라의 이름으로'라는 의미로 무슬림들의 식사 전 기도문이다.

이 영상은 수백만건의 조회수를 기록했고 무슬림들은 격분했다. 인도네시아 이슬람 최고 의결기관인 울레마협의회(MUI)도 이 영상이 신성 모독이라고 판단했고, 이를 바탕으로 검찰도 그를 기소했다.

재판부는 그가 특정 종교와 집단에 대한 증오심을 부추길 목적으로 정보를 유포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을 담은 정보·전자거래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인도네시아에서 돼지고기를 먹는 것은 불법이 아니지만 이슬람식 기도문을 읊고 무슬림이 금기시하는 돼지고기를 먹은 영상을 SNS에 올린 것은 이슬람 종교를 비하하는 행동이라고 본 것이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일명 신성모독 혐의로 처벌받는 경우가 종종 벌어진다. 2016년 기독교도인 바수키 차하야 푸르나마(아혹) 당시 자카르타 주지사가 '유대인과 기독교도를 지도자로 삼지 말라'는 이슬람 경전 쿠란의 구절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이들에게 속지 말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그는 신성모독 논란에 휘말린 끝에 법원에서 징역 2년 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박근아  기자

 twilight1093@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