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판 IRA 최종안 공개…韓 전기차 '불리'

입력 2023-09-20 21:22  


프랑스 정부가 20일(현지시간) 이른바 '프랑스판 IRA(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로 불리는 전기차 보조금 개편 최종안을 발표했다.

이날 오전 1시(현지시간) 관보 게재를 통해 발표된 최종안엔 구체적인 '환경 점수' 계산 방법이 담겼다.

철강, 알루미늄, 기타 재료, 배터리, 조립, 운송 등 6개 부문으로 나눠 탄소 배출량을 합산해 점수를 산정한다. 80점 만점에 최소 60점 이상인 전기차에만 정부 보조금이 지급된다.

철강의 경우 단위 질량당 탄소 배출 계수가 중국 2.0, 일본 1.9, 한국은 1.7로, 프랑스 1.4, 미국 1.1에 비해 높다. 알루미늄의 탄소 배출 계수도 유럽과 북미 대륙이 각각 8.6과 8.5인 것에 비해 중국은 20.0, 일본은 12.6이다. 한국이 포함된 기타 지역의 계수는 18.5다.

배터리 용량 단위당 탄소 배출 계수 역시 유럽과 미국은 각각 53, 55인 반면 중국 68, 일본 67, 한국은 63으로 책정됐다. 사실상 한·중·일 동아시아 국가에서 생산되는 전기차에 불리한 계산법이다.

해상 운송 탄소배출 계수도 초안과 동일하게 유지됐다.

앞서 한국무역협회 등은 업계의 의견을 담아 "원거리 생산 기업을 대상으로 한 차별적인 해상운송 탄소배출 계수 조항 삭제를 요청한다"는 취지의 의견을 프랑스 정부 측에 전달했으나, 반영되지 않았다.

다만 최종안에는 해상운송 탄소배출 계수를 포함해 철강 등 부문별로 계수 산정에 이의가 있을 경우, 해당 업체가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이의 제기 시 프랑스 정부가 2개월 내 검토 및 결정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기존 초안 대비 한국 정부의 의견이 일부 반영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프랑스 환경에너지관리청(ADEME)은 전기차별 환경 점수를 계산한 뒤 오는 12월 15일 보조금 지급 대상 모델을 공개할 예정이다. 개편안은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다만 프랑스의 보조금 지급 대상이 애초 중소형 전기차에 한정돼 있어 이번 개편안이 시행되더라도 파급 효과는 미국의 IRA만큼 크진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프랑스의 전기차 보조금은 차량 가격이 4만7천유로(한화 약 5천600만원) 미만에 중량이 2.4톤(t) 미만인 경우 최대 5천 유로(약 710만원)∼7천유로(저소득층 대상 약 995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한국의 경우 현대차·기아의 코나·니로·쏘울이 보조금을 받아왔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