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유튜브에 모바일 역전 '초읽기'

입력 2023-09-21 09:42  



모바일 빅데이터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카카오의 메신저 카카오톡의 MAU(월간 실사용자 수)는 4천196만6천874명으로 1위를 유지했지만, 2위인 구글 유튜브(4천162만7천75명)와의 차이는 33만9천799명으로 집계됐다.

MAU는 한 달에 1번 이상 서비스를 쓴 이용자 수를 뜻한다. 올해 카카오톡과 유튜브의 MAU 차이는 5개월 연속 감소하며 5월(50만7천487명) 50만 명대까지 좁혀졌고, 이후 7월(40만1천120명)에 이어 두 달 연속 역대 최소치를 경신했다.

이런 추세가 이어진다면 연내에 유튜브가 '국민 메신저' 카톡의 MAU를 추월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2020년 5월 스마트폰 양대 운영 체제인 안드로이드(구글)와 iOS(애플)를 통합한 모바일인덱스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래 국내에서 카톡이 수성해온 플랫폼 MAU 1위 자리를 외국 기업에 내줄 위기에 처한 것이다.


이같은 흐름의 큰 요인은 30대 사용자의 선호 변화에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통상 연령대별 MAU는 10대 이하와 20대에서는 유튜브가, 30대 이상에서는 카톡이 1위인 경향을 보이지만 올해 5·7·8월에는 유튜브가 30대에서 MAU 1위를 차지했다.

유튜브는 국내 음원 시장에서 최대 플랫폼인 카카오의 멜론도 빠른 속도로 추격하고 있다.

지난달 국내 모바일 음원 시장 MAU는 1위인 멜론(677만2천905명)과 2위인 유튜브뮤직(603만9천715명) 차이가 73만3천190명에 불과했다.

월간 기준 두 플랫폼의 MAU 차이가 지난 7월(84만4천476명) 처음 100만명 아래로 좁혀진 뒤 격차가 더욱 작아진 것이다. 같은 기간 유튜브뮤직 사용자 수가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25.3%에서 26.1%로 높아졌다.

유튜브는 이미 국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월간 총사용 시간에서는 카톡과 네이버를 앞지른 상태다.

지난달 국내에서 모바일로 유튜브를 본 총사용 시간은 약 15억5천만 시간으로, 2위 카톡(약 5억2천만 시간)과 3위 네이버(약 3억5천만 시간)의 각각 3배, 4배에 달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