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7%대 급락…주식·채권·원화 '트리플 약세'

김원규 기자

입력 2023-09-21 15:31   수정 2023-09-21 15:48



코스피가 1.7%대 급락했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일 대비 1.75% 하락한 2514.96에 거래를 마쳤다.

개인이 7,669억원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71억원, 7,222억원 어치를 팔아치웠다.

이날 코스피의 하락은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가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20일(현지시간) 미 중앙은행(Fed)이 예상대로 금리를 동결했다.

하지만 여전히 높은 물가 수준에 따라 추가 인상이 예고되면서 투자심리가 얼어붙었다.

실제 Fed는 금리를 현행 5.25~5.5%로 유지한다고 발표했지만, 연내 추가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Fed의 금리전망표인 점도표에 따르면 올해 금리는 0.25%포인트 인상돼 5.5~5.75%로 예상됐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필요하다면 금리를 추가로 인상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플레이션이 완화했으나 2% 목표까지 갈길이 멀다"고 덧붙였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지수와 S&P500는 전장보다 0.22%, 0.94%, 나스닥은 1.53% 각각 떨어졌다.

한편,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9.6원 상승한 1,339.7원에 마감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