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수조원 들인 통신칩 아이폰15에 없어

입력 2023-09-22 07:13  



애플이 수조 원을 들인 통신 모뎀칩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21일(현지시간) 전해졌다.

애플이 지난 12일 공개한 최신 스마트폰인 아이폰15 시리즈에는 자체 개발 중인 통신용 칩이 빠져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애플은 2018년 팀 쿡 최고경영자(CEO) 지시로 자체 통신용 칩을 개발하기로 하고 수천 명의 엔지니어를 고용했지만, 5년째 별다른 성과가 없다는 것이다.

반도체 업계에서는 애플이 올해부터 아이폰에 자체 개발한 통신용 칩을 사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일반적이었다.


애플의 자체 통신용 칩 개발은 퀄컴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생산 원가를 절감하기 위해서였다.

애플은 퀄컴으로부터 칩을 공급받아 왔으나, 2017년부터 과도한 로열티 요구 문제와 특허 침해 등으로 소송과 맞소송을 벌이기도 했기 때문이다.

애플은 2019년 퀄컴에 최소 45억달러(약 6조원)를 지급하고, 6년간 계약을 맺는 조건으로 양측은 합의했다.

애플은 자체 개발 통신용 칩을 아이폰에 탑재할 준비를 해왔으나 몇 가지 문제점이 드러나면서 사용하지 못했다고 애플 전직 엔지니어 등은 전했다.

작년 말 테스트 결과 칩이 너무 느리고 쉽게 과열되는 데 이어 회로 기판이 아이폰의 반을 차지할 정도로 너무 커서 사용할 수 없게 된 것이다.

기술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통신용 칩을 개발 중인 엔지니어링 팀 내에서 상호 소통도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고 이들 소식통은 말했다.

내부에서는 칩을 사지 않고 디자인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인지에 대해 의견이 갈렸고, 각 팀은 글로벌 리더 없이 미국 전역과 해외에 걸쳐 별개의 그룹으로 고립돼 있었다.

애플은 결국 퀄컴으로부터 2026년까지 3년간 아이폰용 통신용 칩을 공급받기로 하고 최근 계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애플은 2025년 말까지는 아이폰에 사용할 수 있는 자체 칩을 생산하지 못할 것이라고 이 사안에 잘 아는 관계자들은 전했다.

2018년 애플을 떠난 제이딥 라나데 전(前) 무선 담당 이사는 "애플이 세계 최고의 칩을 만든다고 해서 모뎀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어리석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