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파랗게 질린 증시…1년여 만에 2,500선 붕괴

신재근 기자

입력 2023-09-22 09:18  



코스피 2,500선이 무너졌다.

22일 오전 9시 10분 기준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19.08포인트(-0.76%) 내린 2,495.89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의 고금리 정책이 내년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지수에 충격을 안겨주는 것으로 보인다.

이 여파로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지난 2007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채권시장도 흔들렸다.

지수는 장중 기준 지난해 8월 23일 이후 처음으로 2,500선 밑으로 내려갔다.

투자자 주체별로는 외국인이 장 초반 200억 원 넘는 주식을 팔아치우고 있다. 개인(60억 원)과 기관(173억 원)은 순매수하고 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KB금융(0.17%)을 제외하고 대부분 증시에서 하락을 의미하는 파란불이 켜졌다.

삼성전자가 6만8천 원선까지 밀렸고, LG에너지솔루션(-1.33%)과 SK하이닉스(-1.89%) 등도 하락 출발했다.

코스닥도 하락하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7.36포인트(-0.86%) 내린 853.32에 거래 중이다.

외국인(409억 원)과 기관(97억 원)이 동반 순매수 중이지만, 개인이 400억 원 가까이 팔아치우고 있다.

에코프로비엠(-1.42%)과 에코프로(-0.31%), 셀트리온헬스케어(-1.11%), 포스코DX(-2.67%) 등 시가총액 상위 종목 대부분 하락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4원 오른 달러당 1,341.1원에 거래되고 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