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난 '무빙' 시즌2 나오나…"무조건 제작 논의"

입력 2023-09-22 14:26  



김소연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이하 디즈니코리아) 대표가 드라마 '무빙'의 흥행으로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시즌2 제작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 대표는 22일 서울 강남파이낸스센터 사무실에서 진행한 오픈하우스 행사에서 "'무빙'은지금까지 디즈니플러스(디즈니+)가 한국에서 제공한 모든 콘텐츠 가운데 가장 큰 성과를 올리고 있다"며 "디즈니+가 다음 단계로 올라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디즈니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최종회까지 모두 공개된 '무빙'은 한국과 일본, 홍콩, 대만, 동남아시아 등 아태지역에서 공개 첫 주 최다 시청 시리즈에 올랐다.

김 대표는 "'무빙'이 만든 좋은 모멘텀(전환점)을 쭉 이어가기를 기원하는 마음"이라며 "디즈니+가 잘 성장해서 한국 콘텐츠 업계와 동반 성장하며 시장의 파이를 키워가는 것이 저희의 역할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즌2 제작 계획에 대해선 "강풀 작가의 세계관이 넓고 작품의 포텐셜(잠재력)이 워낙 커서 당연히 검토하고 있다"며 "무조건 시즌2 제작을 논의할 것"이라고 털어놨다.

다만 김 대표는 "강 작가님도 쉬어야 하므로 (휴식을 마치고) 돌아오시면 얘기해야 한다"며 "디즈니는 ('무빙' 시즌2 제작에) 너무나 의지가 확고하게 있다"고 덧붙였다.

디즈니+는 '무빙' 이후에도 배우 권상우 주연의 드라마 '한강'을 선보였고, 이달 27일부터 지창욱과 위하준 주연의 누아르 드라마 '최악의 악'을 공개한다.

11월에는 남주혁과 유지태 주연의 누아르 드라마 '비질란테'도 공개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