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바까지 판다…편의점서도 추석 선물세트 판매 호황

입력 2023-09-24 06:20  


추석 대목을 맞아 편의점업계도 선물세트 인기에 특수를 누리고 있다. 고금리·고물가 여파로 소비 여력이 넉넉하지 않은 상황에서 저가 선물세트를 찾는 수요가 편의점으로 몰린 덕분이다.

24일 CU에 따르면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21일까지 추석 선물세트 매출이 지난해 추석의 같은 기간 대비 51.8% 증가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품목별 매출 증가율을 보면 디지털·가전이 174.5%로 가장 높았고 건강식품 68%, 생활용품 43.5%, 주류 42%, 청과물 41.6%, 조미·통조림 29.6%, 정육 27.4%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편의점에서 많이 찾은 선물세트는 주로 저가형이었다. 전체 매출에서 10만원 이하 상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78.5%에 달한다.

이는 편의점 주 고객이 주머니 사정이 넉넉지 않은 젊은 층이라는 점과도 무관치 않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GS25도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8일까지 진행된 추석 선물세트 예약판매 매출이 지난해 추석보다 166.7% 늘어나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10만원 이하의 '가성비' 축산 선물세트 매출이 172.9% 급증하면서 전체 매출 증가를 견인했다. 6만원대 LA갈비세트(2.3㎏)는 출시와 동시에 주문이 폭주하며 조기에 완판됐다.

GS25는 슈퍼마켓 체인인 GS더프레시와의 협업을 통해 가격 경쟁력을 갖춘 신선식품 선물세트를 대량 확보하면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 게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유통채널별 주력 선물세트 가격대가 백화점은 30만원 이상의 프리미엄, 대형마트는 10만∼30만원대 중저가, 편의점은 10만원 이하 저가로 각각 뚜렷해지는 추세"라고 짚었다.

이런 가운데 올해 편의점에서 백화점 상품 못지않은 고가 또는 이색 선물도 심심찮게 팔려 눈길을 끌었다.

CU에서는 대당 200만원에 육박하는 유명 가전 브랜드의 김치냉장고와 70인치 TV, 에어드레서, 안마의자 등이 40여대 판매됐고 GS25에서는 골드바 상품이 7억원어치나 팔려나갔다.

이마트24에서도 1인 리클라이너, 안마의자 등 비교적 가격대가 높은 건강·생활가전 판매량이 지난해 대비 3배 이상 급증했다.

이에 따라 편의점 업계가 앞으로 명절 선물 구색을 확대할 가능성이 커졌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