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정 시비' 속 안바울, 유도 남자 66㎏급 동메달

입력 2023-09-24 19:34  



유도 대표팀 에이스 안바울(29·남양주시청)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안바울은 24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샤오산 린푸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66㎏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오비드 제보프(타지키스탄)를 업어치기 절반승으로 꺾고 값진 메달을 목에 걸었다.

앞서 안바울은 결승 진출에 아쉽게 실패했다. 다나카 료마(일본)와 준결승에서 연장(골든스코어) 접전 끝에 고배를 마셨다.

지도(반칙) 2개씩을 주고받은 두 선수는 연장에 들어갔고, 안바울은 끊임없이 상대 선수를 밀어붙였다.


다나카는 소극적인 플레이로 일관했으나 심판은 지도 판정을 내리지 않았다.

다나카는 경기 후반 안바울의 다리를 잡는 등 반칙으로 보이는 플레이를 펼치기도 했다.

안바울은 심판진에게 항의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연장전 5분 49초에 지도를 받아 반칙패했다.

안바울은 결승 진출에 실패했으나 대회를 포기하지 않았다.

그는 제보프와 동메달 결정전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펼쳤다.

경기 시작 1분 7초에 지도 한 개씩을 주고받았고, 곧바로 업어치기를 성공해 절반을 얻으며 경기를 주도했다.

안바울은 남은 시간을 잘 버티며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