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에 빠진 개 구해준 의외의 정체…학자들도 놀랐다

입력 2023-09-25 13:58  



인도에서 악어 세 마리가 강에 빠진 강아지를 잡아먹지 않고 뭍으로 올라갈 수 있게 돕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학자들은 이를 두고 악어에 다른 종의 감정을 공감하는 능력이 있을 가능성을 언급했다.

학술지 '위기동물군 저널'(JTT)에 지난 24일 실린 인도 카르멜대 연구진 논문에 따르면, 인도 서부 마하라슈트라주 마하드 지역 사비드 강에 서식하는 일부 늪악어(mugger crocodile)들이 물에 빠진 강아지를 마주쳤을 때 예상을 깨고 온순한 반응을 보였다.

관찰 당시 강아지 한 마리가 들개 무리를 피해 달아나다 사비트리 강으로 뛰어들었는데 근처 물속에는 다 자란 늪악어 세 마리가 있었다.

악어들은 강아지에게 관심을 보였지만 잡아먹지는 않았다. 오히려 주둥이로 강아지를 슬쩍 건드리며 들개떼가 쫓아가지 못하는 안전한 강둑으로 밀어 올려 탈출을 도왔다.

늪악어는 인도 일대에 널리 서식하는 악어의 종류다. 덩치 큰 수컷은 길이 5.5m에 몸무게 450㎏에 이른다.

왜 이 악어들이 보통의 경우와 달리 강아지를 잡아먹지 않았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연구진은 다른 종(種) 사이의 '감정적 공감'(emotional empathy)이 이유가 될 수 있다고 봤다.

연구진은 "악어들은 개를 쉽게 먹어 치울 수 있었지만 공격하지 않고 둑으로 밀어내는 것을 선택했는데 이는 '기아욕구'(hunger drive)가 없었음을 암시한다"면서 "우리는 이를 악어들이 지각 있는 행동을 보인 것이자 이종 간의 '감정적 공감' 사례로 제시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악어 떼에 구조된 개라는 이 특이한 사례는 이타적 행동이라기보다는 공감에 가까워 보인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다만 다른 종의 감정을 경험하는 능력이 광범위하게 연구된 행동은 아니라고 부연했다.



늪악어들은 또한 국화과에 속하는 꽃인 마리골드(천수국)를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악어들은 오렌지색이나 노란색을 띤 마리골드꽃 주변에서 물 위에 떠 있거나 일광욕하며 누워있는 모습을 주기적으로 보였으며 꽃에 몸을 대고 있기도 했다.

연구진은 마리골드 꽃잎에 박테리아와 곰팡이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되는 항균물질이 있다고 알려졌다면서 사비트리 강의 하수 오염을 고려하면 꽃과의 접촉이 악어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추정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