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사망 일가족' 중 딸·할머니는 타살 정황

입력 2023-09-25 15:34  



지난 23일 서울 송파구와 경기 김포시 3곳에서 일가족 5명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사망자 중 초등학생 딸과 할머니는 타살당한 정황이 드러났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25일 일가족 가운데 4명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추락사한 40대 여성 오모 씨 딸의 사인이 '외력에 의한 경부압박질식사'로 추정된다는 구두 소견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부터 받았다. 딸은 오씨와 함께 투숙했던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또 국과수는 오씨 시어머니의 사인을 '경부압박질식사'로 추정하고 "목 부위에 외력이 가해진 상태"라고 경찰에 전했다. 남편과 시누이는 목을 매 숨진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이 나왔다.

오씨는 지난 22일 딸과 함께 경기 김포의 호텔에 투숙했다가 이튿날 오전 혼자 나와 7시30분께 친가가 있는 서울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에서 추락사했다.
경찰은 오씨의 동선과 유족 소재지를 확인하다가 오씨 친가 소유의 송파동 빌라에서 숨져 있는 남편과 시어머니·시누이를 발견했다. 또 경기 김포시 호텔에서는 오씨 딸의 시신을 발견했다.

송파동 빌라에서는 남편과 시누이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나왔다. 유서에는 채권·채무 문제로 가족 간 갈등이 있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경찰은 오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딸을 살해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해왔다.

경찰은 송파동 빌라에서 함께 숨진 채 발견된 3명 가운데 오씨 시어머니에게서도 타살 정황을 발견하고 오씨를 제외한 일가족의 시신을 부검해달라고 국과수에 의뢰했다.

경찰은 오씨 남편 또는 시누이가 어머니를 목졸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들의 사망 이전 행적 등을 추적하고 있다.

이밖에 사망에 직접 영향을 미쳤을 만한 외상 등 다른 특이한 소견이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경찰은 약독물 검사 등 최종 부검 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사인을 판단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박근아  기자

 twilight1093@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