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기구 '굴욕샷' 왜 찍어"...中법대생, 디즈니랜드 소송

입력 2023-09-25 16:28  



놀이공원 놀이기구를 탈 때 찍어주는 '순간포착 사진'에 대해 중국의 한 법학과 대학생이 사생활 침해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상대는 무려 디즈니랜드다.

25일 중국 매체 펑파이 신문 등에 따르면 쑤저우대 법학과 왕모 씨는 최근 디즈니랜드가 자신의 놀이기구를 타는 모습을 함부로 찍은 것이 초상권과 사생활 침해라며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법원에 제기했다.

왕씨는 지난해 12월 친구들과 함께 상하이 디즈니랜드에서 롤러코스터를 탔고, 롤러코스터에서 내린 뒤 자신의 모습이 다른 관광객들의 사진과 함께 있는 것을 발견했다.

디즈니랜드 측은 사진을 장당 118위안(한화 약 2만1천원)에 판매했는데 그는 자신의 사진이 유출될 수 있다는 생각에 이를 구입했다. 그 후 디즈니랜드를 상대로 동의받지 않고 사진을 찍은 것에 대한 사과, 사진 삭제, 사진 구입 비용과 소송 비용 부담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디즈니랜드 측은 '순간포착 촬영 장치가 당신의 즐거운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내용을 홈페이지에 공지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놀이공원에 입장하는 것 자체가 사진 촬영에 동의했다는 것이다.

왕씨는 "놀이공원의 불합리한 조치에 대해 문제를 제기함으로써 모든 사람이 소비자의 권리를 찾기를 기대하는 마음으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중국 매체와 전문가들은 논란의 여지가 있다면서도 왕씨의 손을 들어주는 분위기다. 한 변호사는 중국 매체 장쑤망과의 인터뷰에서 "디즈니랜드의 주장은 관광객에게 자신의 초상권을 양도하도록 강요하는 것으로, 관광객의 권리를 부당하게 제한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중국 법원은 최근 이 사건의 재판을 열어 양측의 의견을 들었고, 조만간 다시 재판을 열어 양측의 책임 여부를 가릴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웨이보 캡처)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박근아  기자

 twilight1093@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