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BMS 위탁생산 계약 380억 증액

김수진 기자

입력 2023-09-25 18:16   수정 2023-09-25 18:16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18일 다국적제약사 BMS와 맺은 2억 4,200만 달러(약 3,213억원) 규모의 면역항암제 위탁생산(CMO) 계약이 380억원 늘어난 3,593억 원이 됐다고 25일 변경 공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고객사 요청에 따라 위탁생산 규모를 늘렸다"며 "구체적인 제품명이나 세부 내용은 고객사와의 계약 사항이라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계약 주체는 BMS의 자회사(SWORDS LABORATORIES UNLIMITED COMPANY, DUBLIN, BOUDRY BRANCH)다.

이번 계약 CMO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 4공장은 향후 약 7년간 BMS의 주력 제품인 면역항암제를 생산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위탁생산 계약은 보통 최소구매물량보전(MTOP) 형식으로 진행된다. 계약 금액과 물량은 고객사 요구와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어, 계약 규모가 더욱 커질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빅파마들과의 첫 계약 이후 제품을 확대하거나, 기존 계약된 물량의 생산 규모를 확대하는 등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있다. 최근에는 BMS 외에도 노바티스와 지난해 6월 1,000억원 규모의 의향서(LOI)를 체결한 이후, 올해 7월 생산 규모를 약 5배(5,110억원)로 키워 본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2022년 공시된 증액 계약 11건 중 증액 계약은 총 7건으로 8,805억원 규모다. 공개된 고객사로는 GSK·얀센·머크·아스트라제네카·일라이릴리 등의 글로벌제약사가 있으며, 올해도 GSK·일라이릴리·로슈·화이자·노바티스 등 현재까지 8건(9,862억원) 증액 계약이 공시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BMS와의 장기 파트너십이 가능했던 배경은 세계 최대 생산능력, 초스피드 생산 속도, 안정적이면서도 높은 품질을 바탕으로 고객사의 신뢰를 쌓아서다"라며 "이런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주요 빅파마와 신규·증액 계약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6월 전체 가동을 시작한 삼성바이오로직스 4공장은 24만 리터에 달하는 초대형 생산시설로, 대규모 수주가 증가하며 높은 수준의 가동률을 기록 중이다. 4공장 매출은 오는 3분기 실적부터 반영된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