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러와 교류 돌입?…"만경봉 92호 나진 인근서 포착"

입력 2023-09-26 06:08  


평창 올림픽 당시 남한 방문 교통편 등으로 사용됐던 북한의 대형화물여객선인 만경봉 92호가 최근 러시아와 인접한 나진항 인근에서 포착됐다

북러 정상회담 이후 양국이 한층 밀착하면서 인적·물적 교류 확대의 또다른 신호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NK뉴스는 25일(현지시간) 선박 추적 자료와 위성 사진 분석을 근거로 만경봉 92호가 전날 북한 나진항 인근에서 3km 떨어진 해역에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전문가들은 북한과 러시아 사이에서 사람 혹은 물자를 운반하는 데에 만경봉 92호를 사용하려는 신호일 수 있다고 분석한다"고 전했다.

만경봉 92호는 약 9천700t급 대형 화물여객선으로, 1992년 김일성 80회 생일을 맞아 함경북도 조선소연합기업소가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의 지원을 받아 건조한 선박이다.

배 이름은 김일성의 생가인 평양시 만경대 구역의 만경봉에서 따왔고, 탑승 인원은 350명가량이다.

이 선박은 정기적으로 일본과 북한을 오가며 조총련 인사들의 북송을 담당했지만, 일본 정부가 2006년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해당 선박의 일본 영해 진입을 금지한 뒤에는 특별한 행사에서만 간간이 모습을 드러내 왔다.

2018년 평창올림픽 당시 북한 예술단의 남한 방문 교통편으로 사용된 바 있고 직후에는 북한 전문여행사 고려투어가 외국인 여행객을 위한 관광상품으로 개방해 눈길을 끌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동안에는 국경 봉쇄 조치로 아예 모습을 감췄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13일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니치 우주기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회담, 양측간 군사를 포함해 다방면의 교류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김 위원장은 당시 회담에서 푸틴 대통령의 방북을 요청했고, 푸틴 대통령도 이를 수락했다.

이와 관련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지난 23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 기자회견에서 다음달 북러 정상회담 후속 조치로 평양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합의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