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탈의실에 남자가 '쑥'...공포에 떤 목격자

입력 2023-09-26 17:28  



찜질방의 여자 탈의실에 들어갔다 나와 태연히 잠을 잔 남성이 목격자의 신고로 인해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대전 둔산경찰서는 찜질방 안에 있는 여자탈의실에 들어간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성적 목적 다중 이용장소 침입)로 4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 대전 서구 갈마동에 있는 한 찜질방을 이용하던 도중 오후 9시 30분께 여자 탈의실 안에 들어간 혐의를 받는다.

당시 여탕 안에 있던 B씨가 탈의실 안으로 들어와 기웃거리는 A씨를 발견하고는 숨어서 지켜보다 그가 탈의실 밖으로 나가자마자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안경을 썼다'는 신고자 진술과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A씨의 인상착의를 특정하고 찜질방을 나가지 않았다는 사실을 파악한 후 추적에 나섰다.

이후 여성 탈의실 입구 근처 구석에 누워 잠을 자던 A씨를 찾아 범죄사실을 확인하고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탈의실에 약 5분여간 머물다 밖으로 나간 것으로 드러났다. 스마트폰 등 촬영기기를 소지하지는 않았다.

A씨 침입 당시 여자탈의실과 여탕 안에는 B씨 외 다른 고객은 없었다. 혼자서 범행을 목격한 B씨는 경찰에 신고하면서도 강한 두려움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와 이유 등을 조사한 뒤 구속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박근아  기자

 twilight1093@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