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장심사 마친 이재명, 서울구치소 대기

입력 2023-09-26 21:11   수정 2023-09-26 21:12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법원에서 9시간 넘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받았다.

이 대표 영장심사는 서울중앙지법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26일 오전 10시7분부터 오후 7시24분께까지 9시간 17분 동안 진행됐다.

이는 1997년 영장심사 제도 도입 이래 두 번째로 긴 시간이다. 역대 최장 기록은 지난해 12월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당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의 영장심사로 10시간 6분이 걸렸다.

박근혜 전 대통령(2017년 3월)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2020년 6월)의 영장심사는 각각 8시간 40분, 8시간 30분이 소요됐다.

이 대표는 휴정 시간 병원에서 가져온 미음으로 끼니를 때웠고, 이따금 이 대표 측 사람들이 법정 안으로 약을 갖고 들어가는 모습이 목격됐다.

이 대표는 영장심사가 모두 끝난 뒤에도 법정 안에서 미음으로 저녁 식사를 해결한 뒤 오후 7시50분께 법정을 빠져나왔다. 쏟아지는 질문에는 아무런 말도 하지 않은 채 검은색 승합차에 올라타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로 이동했다.

이 대표의 구속 여부는 오늘 밤 12시를 넘어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