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니뇨에 떠는 물가…커피·팜유 가격 폭등 우려

입력 2023-09-27 13:57   수정 2023-09-27 14:28


엘니뇨 영향으로 인도네시아의 건기가 길어지면서 팜유와 고무, 커피 등 농산물 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27일(현지시간) 일간 콤파스에 따르면 만디리 은행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올해 인도네시아의 팜유 생산량이 7%가량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인도네시아는 전 세계 팜유 생산 1위 국가다. 팜유는 기름야자 열매를 찐 다음 압착해 추출한다. 주로 식용유로 쓰이지만, 인도네시아에서는 디젤과 섞어 바이오 디젤로도 활용한다.

또 커피는 최대 20%, 천연고무는 2%가량 생산량이 줄어들 것으로 봤다.

인도네시아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커피 생산량은 79만4천800t으로 전 세계 3∼4위 수준이고, 천연고무 생산량은 314만t으로 전 세계 2위다.

생산량이 줄어들면서 가격은 상승할 전망이다. 올해 팜유는 10%, 커피는 15% 오를 것으로 만디리 은행은 내다봤다. 다만 천연고무는 생산량 감소가 크지 않아 올해와 내년 1㎏당 1.5달러, 1.6달러 수준으로 상대적으로 안정적일 것으로 봤다.

쌀과 옥수수, 밀 생산량도 줄어들 전망이다. 세 작물은 인도네시아의 주요 수출품은 아니지만 생산량이 부족하면 수입해야 하므로 전 세계 가격 상승을 유발할 수 있다. 인도네시아 인구는 약 2억8천만명으로 세계 4위다.

보고서는 기온이 1도 상승할 때마다 쌀은 3.2%, 옥수수는 7.4%, 밀은 5%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만디리 은행의 산업·지역 연구 담당 부사장인 덴디 람다니는 "엘니뇨에 따른 농산물 가격 상승이 소비자물가지수(CPI)를 최대 0.8%포인트 끌어 올릴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가 식량 재고와 물가 관리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문제는 이런 폭염과 가뭄이 내년에도 이어질 것이란 점이다. 기상학자들은 엘니뇨로 인해 올해보다 내년에 더 강한 폭염과 가뭄을 예상한다.

에디 마르토노 인도네시아 팜유협회(GAPKI) 회장도 "엘니뇨의 영향은 올해보다 내년에 더 크게 느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