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화보에 뱃살이?...확 바뀐 빅토리아 시크릿 쇼

입력 2023-09-27 15:48  



여성을 상품화하고 마른 몸에 대한 선망을 자극한다는 이유로 폐지됐던 미국 란제리 업체 '빅토리아 시크릿'의 패션쇼가 5년 만에 다큐멘터리로 돌아왔다.

26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빅토리아 시크릿의 독립 디자이너들 컬렉션을 담은 다큐멘터리 '더 투어(The Tour) 23'이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에서 처음 공개됐다.

빅토리아 시크릿의 패션쇼는 하이디 클룸, 지젤 번천, 미란다 커 등 당대의 가장 인기있는 모델들을 '빅토리아 시크릿 천사들'(Angels)이라며 내세우고 팝스타 공연까지 곁들인 화려한 무대로 매번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러나 마른 몸매를 획일화 된 미의 기준으로 내세운다는 비판을 받으며 시청률과 매출이 추락한 데다 미성년자 대상 성범죄자 제프리 엡스타인과 연관성 의혹까지 받은 끝에 2018년에 쇼를 폐지했다.

조사업체 닐슨에 따르면 2001년 1천240만 명에 달했던 시청자는 2018년 330만명으로 급감했다.



이번에 공개한 다큐멘터리에는 나이지리아 라고스, 일본 도쿄, 콜롬비아 보고타, 영국 런던 등 4개 도시에서 독립 디자이너들이 선보이는 컬렉션을 담았다. 빅토리아 시크릿 천사 출신인 모델 나오미 캠벨과 아드리아나 리마도 등장하지만, 기존의 빅토리아 시크릿과는 달라졌다는 점을 강조한다.

일례로 이번에 란제리 컬렉션을 선보인 디자이너 미케일라 스타크의 란제리 디자인은 뱃살을 가리기는커녕 오히려 두드러지게 강조해 보여준다. 스타크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천사 날개를 단 플러스 사이즈 모델 사진을 올리고 "천사가 모든 여성을 대표할 수 있다는 점을 증명하고 싶었다"며 "내 어릴 적 불안감과 신체 이형증의 근원을 무너뜨릴 기회를 가진 게 좀 감격적이었다"고 말했다.

다큐멘터리 속에서 스타크는 플러스 사이즈 모델을 준비시키면서 "고등학교 때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는) 엄청났고, 그걸 보고 난 후에 뭘 먹고 싶지 않아지는 주변 문화도 있었다"고 말한다.

다큐멘터리는 쇼케이스에 앞서 각국 여성 디자이너와 영화감독, 댄서 등 창작자와 예술가 20명도 소개한다. 빅토리아 시크릿은 이번 다큐멘터리 외에도 여성 예술가와 기업인들을 위한 새로운 펀딩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한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박근아  기자

 twilight1093@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