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간 “S&P500, 내년에 사상 최고치 기록할 것”

입력 2023-09-27 16:05  



월가 최대 투자은행 JP모간이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금리 인하로 피봇함에 따라 S&P500이 내년 중반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전망하고 나섰다.

26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JP모간의 글로벌 투자 전략가 AJ 오덴은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연준이 금리 인상을 끝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S&P500은 내년에 새로운 기록을 세울 것”이라며 “2024년 중반에 새로운 최고점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S&P500이 현재 수준에서 최소 12% 상승해 현재 사상 최고 기록인 2022년 1월의 4,796을 넘어설 것을 의미한다.

오덴은 “이는 연준이 곧 금리 인하로 피봇(선회)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며 이는 주식에 강세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앙은행들이 인플레이션을 낮추기 위해 지난 한 해 동안 공격적으로 금리를 인상한 후 연준은 이제 경제에 대해 더 낙관적으로 들린다”고 언급했다.

그는 “연준의 최신 경제전망요약(SEP)에서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 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가격 지수가 2026년까지 2%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연준 회의와 SEP를 돌이켜 보면 연착륙이 그들에게 매우 중요한 것처럼 보인다”며 “SEP를 보면 골디락스 시나리오처럼 보인다”고 연준의 경제전망을 설명했다.

오덴은 “나의 전망은 연착륙이 기본 전망인 시나리오”라며 “어느 시점에서 당신은 연준이 피봇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시장은 거기에서 랠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향후 금리 인하로 인한 랠리는 강력한 미국 소비자의 도움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한 해 동안 금융 상황이 크게 긴축되었지만 소비자 지출은 여전히 견조했으며 S&P500 내 임의소비재 주식 중 88%가 상당히 좋은 성과를 낼 태세”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러한 전망은 인플레이션이 잠재적으로 반등하고 연준이 금리를 제한적인 영역으로 유지함에 따라 경기 침체가 임박했다고 말하는 약세론자들의 예측과 상반된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9월 정책회의에서 금리가 더 오랫동안 높은 수준을 유지할 수 있다고 경고한 이후 국채금리가 급등하고 주식 매도세는 짙어졌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2024년 6월까지 금리가 현재 수준보다 낮아질 가능성은 44%로 반영됐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