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경제 흔들리자…앞다퉈 '골드러시'

입력 2023-09-28 07:55   수정 2023-09-28 08:07



최근 위안화 가치 하락 및 중국 경제에 대한 우려 고조 속에 중국 내에서 안전자산인 금 수요가 늘면서 국제 금값과의 가격 차가 6% 넘게 벌어졌다.

28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27일 오후 2시 기준 중국 상하이 시장에서의 금값은 1트로이온스(약 31.1g)당 2,027.92달러(약 273만9천원)로 영국 런던 시장 시세 1,897.68달러(약 256만3천원)보다 6.86% 높았다.

이는 중국 금 가격이 7.4% 높았던 2011년 9월 23일 이후 가장 큰 격차로, 2,000달러를 넘었던 국제 금 시세가 최근 주춤하고 있지만 중국 내 금값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상하이황금거래소에 따르면 중국 금값은 올해 들어 26일까지 15.5% 올랐으며, 15일 장중 금 선물 가격이 1g에 480위안(약 8만8천원)을 넘어서며 2008년 거래 시작 후 최고치를 찍기도 했다.

중국황금협회에 따르면 상반기 중국의 금 소비량은 전년 동기 대비 16.37% 늘어난 554.88t이었고, 이 가운데 장신구 수요는 14.82% 늘어난 368.26t이었다. 장식용 금 소매가는 1g에 600위안(약 11만원)을 넘긴 곳도 다수다.

투자 목적이 강한 골드바·금화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

블룸버그 산하 경제연구기관인 블룸버그 이코노믹스(BE)의 데이비드 취와 수창 이코노미스트는 투자성 금 매수 비중이 큰 것으로 보인다면서, 별다른 대체재가 없는 상황에서 안전자산으로서 금의 매력이 부각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비구이위안(컨트리가든)을 비롯한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경영난이 이어지고 전반적인 부동산 경기도 얼어붙으면서, 중국 내에서는 위험자산 투자의 인기가 떨어진 상태다.

상하이·선전증시 시가총액 상위 300개 종목으로 구성된 CSI 300 지수는 최근 2년 연속 하락한 데 이어 올해 들어서도 외국인 자금 이탈과 경기 둔화 우려 속에 4% 넘게 빠진 상태다.

게다가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경기 부양을 위해 기준금리를 낮추면서 시중 금리도 내려갔다. AA+ 신용등급인 1년 만기 양도성예금증서(CD)의 금리는 2.5%로 2020년 말보다 0.6%포인트 낮다.

위안화 가치 하락은 금 수요를 부추기는 주요인이다. 중국 당국이 달러를 비롯한 외화 인출 및 해외 반출을 강하게 통제하는 만큼, 중국 내에서 금은 위안화 가치 하락을 방어하는 자산으로 평가된다.

올해 들어 역내위안/달러 환율은 5.9% 상승했으며, 강달러 현상 속에 8일 장중에는 역내위안/달러 환율이 약 16년 만에 최고인 7.3503위안까지 오르기도 했다.

게다가 가격이 더 오를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일반적인 금 장신구 고객들도 서둘러 매입에 나서면서 가격 상승이 심해지는 측면도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펑파이와 경제일보 등 중국 매체들은 자국 금값 상승에 중추절(추석·29일)을 앞둔 선물 수요, 9∼10월 결혼용 수요, 금 수입량 감소, 경기 회복 등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봤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