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밤 먹다 '켁켁'...지나가던 간호사가 살렸다

입력 2023-09-29 17:33  



추석을 맞아 납골당을 찾은 50대 여성이 생밤을 까먹다 목에 걸린 와중에 마침 주변에 있던 간호사가 이를 목격하고 신속하게 응급조치 취한 덕에 위기를 넘겼다.

추석인 29일 오후 1시께 50대 A씨는 남편과 함께 경남 거제시 추모의 집을 방문해 주차장 인근에서 대기하며 차 뒷좌석에서 생밤을 까먹던 도중 생밤 한 알이 목에 걸려 숨을 제대로 쉬지 못했다.

목을 움켜쥔 채 괴로워하는 A씨 모습을 본 남편은 A씨를 차 밖으로 끌어낸 뒤 물을 먹이려 했다.

마침 주변에 있던 간호사 정성길(24) 씨가 이 장면을 목격했다. 그는 황급히 남편을 제지한 뒤 A씨에게 하임리히법으로 응급조치를 했다.

하임리히법은 이물질로 인해 기도가 폐쇄돼 질식 위험이 있을 경우 흉부에 강한 압력을 줘 토해내게 하는 응급조치이다.

정 씨가 1∼2분 가량 흉부에 압박을 주자 A씨는 목에 걸린 생밤을 토해냈다. 상태가 나아진 A씨는 정 씨에게 여러 차례 감사하다는 말을 남겼다.

정 씨는 경남 통영의 한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간호사로 근무하고 있다.

그는 "기도에 이물질이 걸린 사람에게 물을 주면 이물질이 목구멍 더 깊은 곳에 걸리거나 기도로 물이 들어가 상황이 악화할 수 있다"며 "잘못하면 119를 부르고 심폐소생까지 할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천만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음식물이 목에 걸리는 사고는 자칫 뇌사로 이어질 수 있어서 매우 위험하다"며 "하임리히법은 일반인이라도 얼마든지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응급조치인 만큼 꼭 숙지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박근아  기자

 twilight1093@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