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잘해 병역 혜택?…"LoL은 최고의 인기 스포츠"

입력 2023-09-30 14:04   수정 2023-09-30 15:42



한국 엘리트 체육 선수들에게 올림픽 입상, 아시안게임 금메달은 최고의 영예다. 그 종목 최고의 경지에 올랐다는 명예와 동시에 남자 선수들의 경우 병역 혜택도 받는다.

이번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정식 종목이 된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LoL·롤)에서 우승한 한국대표팀 선수 6명은 모두 병역 특례혜택을 받는다.

아시안게임 남성 금메달리스트라면 모두 이 같은 혜택을 받는 것이지만 LoL 대표팀을 향한 팬들의 시각은 조금 특별하다.

30일 중국 항저우 그랜드 뉴 센추리 호텔에 마련된 대한체육회 스포츠외교라운지에서는 LoL 대표팀에 '군대에 가게 된 청년들에게 한 말씀을 부탁한다'는 다소 난감한 요청이 나왔다.

이에 '페이커' 이상혁(T1)은 왼쪽 뒤에 앉은 '룰러' 박재혁(징동 게이밍)을 향해 마이크를 넘기려 했지만, 박재혁은 손사래를 쳤다.

이상혁은 오른쪽으로 몸을 돌려 '쵸비' 정지훈(젠지)을 바라봤다.

마이크를 든 정지훈은 "저희가 병역 혜택이 있는데, 시대를 잘 타고 태어나서 감사합니다. 군대에 가는 분들이 존경스럽다. 가서 잘 생활하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병역이 면제되는 이들을 '고깝게' 보는 시선도 있다. 땀 흘리지 않는 e스포츠로 딴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는 게 말이 되냐는 것이다.

이는 '과연 e스포츠가 스포츠인가?'라는 질문, 나아가 '스포츠란 무엇인가?'라는 근원적 질문과 결국 닿아있다.

e스포츠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슈퍼스타' 이상혁이 이에 대한 생각을 명확하게 밝혔다.

그는 "몸을 움직여서 활동하는 게 기존의 스포츠 관념인데, 그것보다 중요한 건 경기를 하고 준비하는 과정이 많은 분께 좋은 영향을 끼치고, 경쟁하는 모습이 영감을 일으킨다면, 그게 스포츠로서 가장 중요한 의미라고 생각한다"면서 "금메달을 따는 모습이 많은 분께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e스포츠가 스포츠를 넘어 세대 소통의 매개체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상혁은 "LoL은 한국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스포츠라고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단언하면서 "부모님 세대 분들은 게임을 알더라도 스타크래프트 정도만 아는 경우가 많은데, 자녀분들과 함께 설명을 들으면서 보면, 그 자체가 가장 큰 기쁨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