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축구 남북대결서 1-4 완패…4강행 좌절

입력 2023-09-30 19:56  


여자축구 벨호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8강에서 성사된 '남북 대결'에서 완패해 25년 만에 4강행에 실패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은 30일 오후 중국 저장성 원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북한에 1-4로 역전패했다.

전반 41분 손화연(현대제철)의 퇴장으로 인한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후반에만 3골을 내주고 무릎을 꿇었다.

한국 여자축구가 아시안게임 4강 무대에 오르지 못한 건 5위로 마친 1998 방콕 대회 이후 25년 만이다. 아시안게임 북한전 연패 기록도 늘어났다. 6번 만나 모두 졌다.

지난 7월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에서 1무 2패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벨호는 아시안게임에서도 메달을 따지 못하고 일찌감치 짐을 쌌다.

전반 11분 코너킥이 올라오자 문전에서 박은선이 경합한 덕에 그 뒤에 있던 리혜경(압록강)의 시야가 가려졌고, 리혜경은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고 자책골을 헌납했다. 북한은 9분 만에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리학(4·25)이 페널티지역 왼쪽 지점에서 찬 오른발 프리킥이 반대편 골대 상단 구석으로 빨려 들어가며 1-1이 됐다.

후반 들어 제대로 된 공격 기회를 잡지 못한 대표팀은 후반 36분 결국 역전 골을 내줬다. 기세가 오른 북한은 후반 45분에도 리학이 페널티아크 뒤편에서 기습적인 오른발 중거리 슛을 차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우리나라는 후반 추가 시간 베테랑 수비수 김혜리(현대제철)가 페널티지역에서 공을 처리하다가 손에 맞았다는 판정이 나와 페널티킥까지 내줬다. 키커로 나선 김경영(내고향)이 침착하게 차 넣어 북한의 4-1 대승을 완성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