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침체 후폭풍…매달 1천곳 '줄폐업'

입력 2023-10-01 11:38   수정 2023-10-01 21:20



작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부동산 침체로 전국에서 매월 1천곳의 공인중개사무소가 폐업 또는 휴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작년 11월부터 올해 8월까지 10개월째 매달 1천곳이 넘는 공인중개사무소가 문을 닫았다. 지난 10개월간 폐업한 공인중개사무소는 1만2천593곳에 달한다. 휴업은 1천201곳이다.

이 기간 새로 개업한 공인중개사무소는 1만901곳으로, 폐·휴업보다 적었다.

특히 올해 2월부터 8월까지 7개월 연속 폐·휴업하는 사무소 수가 개업하는 곳보다 많아 순감이 이뤄졌다.

공인중개사무소가 줄폐업하면서 개업 공인중개사 수도 1년 7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8월 말 기준 개업 공인중개사 수는 11만6천627명으로, 작년 1월(11만6천494명) 이후 가장 적었다.

업계에서는 극심한 거래절벽을 겪은 작년 말에 비하면 올해 들어 주택 거래량이 다소 늘고 있지만, 아직 예년 수준을 크게 밑도는 등 회복세에 접어들었다고 평가하기 어렵다고 보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월평균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3천92건으로, 예년 평균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