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볶음밥 때문에 '집중포화' 당한 유명 셰프

입력 2023-11-29 21:59   수정 2023-11-29 22:15


330여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중국의 유명 셰프가 "다시는 계란볶음밥을 만들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사과하는 일이 발생했다.

29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온라인 인기 셰프 왕강은 지난 27일 밤 소셜미디어에 계란볶음밥 요리 영상을 올린 것에 대해 사과하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그가 당일 계란볶음밥 요리 영상을 올리자 누리꾼들은 중국 초대 주석 마오쩌둥의 아들 마오안잉을 조롱했다며 비난을 퍼부었다.

마오안잉은 1950년 11월 25일 한국전쟁 때 유엔군 폭격으로 숨졌는데 그의 죽음은 오랜 논쟁거리였다.

한 중국 인민해방군 장교의 비망록에 따르면 마오안잉은 막사에서 계란볶음밥을 만들다가 위치가 노출돼 폭사했다. 방공수칙을 어기고 불을 피운 탓에 연기가 연합군 폭격기의 눈에 띄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중국역사연구원은 2020년 11월 소셜미디어를 통해 해당 이야기는 마오안잉의 죽음을 희화화한 헛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목격자 증언 등을 인용해 마오안잉의 위치가 알려진 것은 부대 사령부의 무전이 노출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중국 공산당도 2021년 7월 10가지 '헛소문' 리스트에서 계란 볶음밥 관련 마오안잉 사망설을 부인했다.

그럼에도 중국 좌파들은 계란볶음밥 얘기만 나오면 마오안잉과 마오쩌둥을 모욕했다며 비난한다.

특히 왕강이 계란볶음밥 영상을 올린 날이 마오안잉의 기일 이틀 후라는 점 때문에 누리꾼들은 마오안잉의 죽음을 암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왕강은 해당 영상을 삭제하면서 "요리사로서 다시는 계란볶음밥을 만들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중국 소셜미디어 캡처)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