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의사가 되고 싶어?…초등생 "돈 잘 벌어서요"

입력 2023-11-30 14:41   수정 2023-11-30 15:10


초·중학생들이 직업으로 '의사'를 선호하는 가장 큰 이유가 수년 전까지는 '좋아하는 일이어서'였지만 최근에는 '돈을 많이 벌기 때문'으로 바뀌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30일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이 발표한 보고서 '학생의 직업가치 변화: 의사와 법률전문가를 중심으로'에 따르면 2018년과 2022년 초·중등 진로교육현황조사를 통해 학생들의 희망 직업 선택 이유를 분석했더니 이같이 나타났다.

2018년과 2022년의 희망 직업 선택 이유를 비교한 결과 1위 응답은 모두 '내가 좋아하는 일이라서'였지만, 이렇게 응답한 학생 비율은 4년 사이 초·중·고교 모두 5%포인트 안팎으로 낮아졌다.

이에 비해 '돈을 많이 벌 수 있을 것 같아서'라고 응답한 비율은 높아졌는데 초등학생은 2018년 4.4%에서 2022년 15.5%로 11.1%포인트 뛰었고, 중학생은 5.8%에서 8.9%로, 고등학생은 6.5%에서 9.0%로 각각 3.1%포인트와 2.5%포인트 높아졌다.

'나의 발전 가능성이 클 것 같아서'와 '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어서'라는 응답 비율은 비슷하거나 낮아졌다.

초등학생의 경우 '내가 아이디어를 내고 창의적으로 일할 것 같아서'라는 응답률은 6.4%에서 3.4%로 3.0%포인트 줄었고, 중학교와 고등학교에서는 '발전 가능성이 클 것 같아서'라는 응답률이 각각 0.9%포인트(5.5%→4.6%)와 1.3%포인트(6.4%→5.1%) 낮아졌다.

그런가 하면 '의사'를 희망 직업으로 선택한 학생들을 분석한 결과 초·중학생 사이에서 경제적 가치를 추구하는 현상이 두드러졌다.

초등학생의 경우 의사가 되고 싶은 이유로 2018년에는 ▲ 내가 좋아하는 일이라서(22.3%) ▲ 내가 잘 해낼 수 있을 것 같아서(21.5%) ▲ 사회에 봉사할 수 있을 것 같아서(20.5%)를 꼽은 학생들이 많았는데 2022년에는 '돈을 많이 벌 수 있을 것 같아서'가 30.1%로 1위를 기록했다.

중학생 역시 2018년에는 ▲ 내가 좋아하는 일이라서(25.7%) ▲ 내가 잘 해낼 수 있을 것 같아서(19.7%)라는 응답이 많았는데 2022년에는 '돈을 많이 벌 수 있을 것 같아서'가 29.3%로 가장 높았다.

학생들이 많이 선호하는 법률전문가 역시 직업 선택 이유에 다소 변화가 있었다.

초등학생의 경우 법률전문가를 희망하는 이유 가운데 '내가 잘 해낼 수 있을 것 같아서'는 26.9%에서 20.7%로 줄어든 반면, '돈을 많이 벌 수 있을 것 같아서'는 9.8%에서 18.7%로 높아졌다.

중학생은 2018년 '내가 좋아하는 일이라서'라는 응답률 27.8%로 가장 높았지만 2022년에는 '내가 잘 해낼 수 있을 것 같아서(32.2%)가 1위로 나타났다.

정지은 직능연 연구위원은 "최근 직업을 통해 경제적 자유와 안정을 추구하는 경향이 느는 반면, 창의적 도전과 발전 가능성을 추구하는 경향은 줄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이 다양한 직업가치를 경험하고 창의적 사고를 펼칠 기회, 사회적 기여 경험을 축적할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제언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