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곽노정 단독대표 체제로…HBM 전담 신설

정재홍 기자

입력 2023-12-07 14:33  



SK하이닉스가 7일 이사회 보고를 거쳐 2024년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공동대표를 맡고 있던 박정호 부회장은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난다. 박 부회장 퇴진으로 곽노정 사장은 SK하이닉스 단독 대표이사가 됐다.

박 부회장은 SK㈜ 부회장과 SK하이닉스 부회장으로서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과 AI 얼라이언스를 이끌며 AI 인프라를 기반 미래 성장동력 확충에 주력한다.

2024년 조직개편으로 SK하이닉스는 미래 인공지능(AI) 인프라 시장 경쟁 우위 유지를 위해 'AI 인프라'조직을 신설했다.

여기에 AI 인프라 산하에 부문별로 흩어져 있던 HBM 관련 역량과 기능을 결집한 'HBM 비즈니스'가 새롭게 조직된다. 기존 'GSM(Global Sales & Marketing)' 조직도 함께 편제된다.

김주선 SK하이닉스 AI 인프라 담당 사장

AI 인프라 담당에는 GSM 김주선 담당이 사장으로 승진해 선임됐다.

또 'AI 인프라' 산하 'AI & Next' 조직을 통해 차세대 HBM 등 AI 시대 기술 발전에 따라 파생되는 새로운 시장을 발굴·개척하는 패스파인딩 업무를 주도하기로 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도전적인 글로벌 경영환경에서 당사는 다운턴 위기를 이겨내면서 고대역폭메모리(HBM)를 중심으로 AI 메모리를 선도하는 기술 경쟁력을 시장에서 확고하게 인정받았다"며 "이런 흐름에 맞춰 이번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통해 회사의 AI 기술 경쟁력을 한층 공고히 하는 한편, 고객 요구와 기술 트렌드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회사는 낸드와 솔루션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N-S 커미티(Committee)'를 신설한다. 낸드, 솔루션 사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게 될 이 조직은 제품 및 관련 프로젝트의 수익성과 자원 활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업무를 담당한다.

이와 함께 SK하이닉스는 미래 선행기술과 기존 양산기술 조직 간 유기적인 협업을 주도하고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해 CEO 직속으로 기반기술센터도 신설하기로 했다. 글로벌 환경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 기존 'Global 오퍼레이션 TF'와 함께 관련 조직과 인력을 'Global 성장추진' 산하로 재편한다.

한편, SK하이닉스는 1983년생 이동훈 담당을 승진 보임하는 등 신규임원 18명을 선임한다. 미래 성장기반이 될 젊고 유능한 기술 인재를 육성한다는 맥락이다.

특히 회사는 신임 연구위원에 여성 최초로 오해순 연구위원을 발탁하는 등 조직문화에 다양성과 역동성도 불어넣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소재개발 관련 최고 수준의 전문가인 길덕신 연구위원을 수석 연구위원으로 승진시켰다.

곽노정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은 "이번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통해 당사는 고객별로 차별화된 스페셜티 메모리 역량을 강화하면서 글로벌 시장을 이끌어가는 AI 인프라(Infra) 핵심 기업으로 진화, 발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