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 수십만명 몰려온다"…위기의 라파 국경

입력 2023-12-09 20:03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남부 공세를 본격화하면서 피해 피란민 수십만명이 국경도시 라파로 몰려 인도주의적 위기가 커지고 있다.

8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지난 10월7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 공격으로 전쟁이 발발한 직후부터 라파에는 피란민 행렬이 이어졌다.

가자지구 북부 가자시티에서 약 30㎞ 떨어져 있는 라파는 이집트와 접해 있어 이스라엘이 전면 봉쇄한 가자지구에서 외부로 연결되는 국경 통로 중 유일하게 이스라엘이 통제하지 않는 곳이 이곳에 있다. 이 때문에 주민들은 혹시라도 탈출이 가능할까 실낱같은 희망을 붙잡고 라파로 몰려왔다.

이로 인해 전쟁 전 약 28만명이던 라파의 인구는 두 달여 만에 3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전쟁 초기부터 가자시티 등 가자지구 북부에서 이동해 온 피란민은 약 47만명으로 추산된다.

7일간의 일시휴전 이후 지난 1일부터 전투를 재개한 이스라엘군이 칸유니스를 비롯한 가자지구 남부에 본격적으로 진격해오면서 라파로 오는 피란민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스라엘군은 주민들에게 칸유니스를 떠나 라파를 비롯한 남쪽으로 대피하라고 통보했다.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UNRWA)는 이스라엘군의 최근 대피 명령으로 50만명이 추가로 라파로 이동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 경우 라파에는 가자지구 전체 인구 220만명의 절반을 넘는 125만명이 몰리게 된다.

라파에는 피란민 급증으로 학교 등 임시 거주지는 수용 능력을 한참 초과한 지 오래다. 작은 아파트의 임대료는 전쟁 전 100달러에서 5천달러로 폭등했다.

이 때문에 최근에 라파로 피신한 사람들은 공원이나 공터에 천막을 치거나 부서진 건물 잔해를 뒤져 겨우 겨울바람을 피할 공간을 마련해야 하는 처지다.

물이나 음식은 턱없이 부족하고 기저귀나 생리대 등 위생용품도 구하기 어렵다. 담수화 설비를 돌리거나 음식을 할 때 쓸 연료도 없어 피란민들은 나무를 베거나 폭격당한 집에서 태울 거리를 구해 겨우 물을 끓이고 요리하는 실정이다.

UNRWA의 가자지구 책임자 토머스 화이트는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라파의) 수도와 위생 인프라는 100만명에 이르는 피란민을 감당하는 수준 근처에도 가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스라엘군의 남부 공격 격화로 불안해진 피란민들이 이집트로 탈출하려 할 경우 인도주의 위기는 더 광범위한 파장을 일으킬 수 있다고 WSJ은 지적했다.

이집트는 자국과 인접한 가자지구에서 벌어진 이번 전쟁을 중대한 안보 위협으로 간주하고 팔레스타인 난민 수용을 단호하게 거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