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체증 없는 '한강 리버버스' 10월 뜬다…요금 3천원

입력 2024-02-01 10:19   수정 2024-02-01 10:26




한강 물길을 따라 운행하는 새로운 대중교통 수단 '한강 리버버스'가 올해 운항을 시작한다.

서울시는 오는 10월부터 한강을 통해 시내를 오가는 수상버스인 한강 리버버스 운항을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복잡한 노선의 육상수단에 비해 교통체증 없이 이동할 수 있다는 게 특징으로, 잠실에서 여의도까지 30분 만에 이동이 목표다.

마곡∼잠실 7개 선착장을 출퇴근 시간 15분 간격, 1일 68회 상·하행 편도로 달린다.

길이 35m, 폭 9.5m로 한 번에 199명까지 탈 수 있고, 평균속력 17노트(시속 31.5㎞), 최대속력 20노트(시속 37㎞)다.

편도 요금은 3천원이며 기후동행카드로 무제한 탑승할 수 있다.

선착장은 마곡, 망원, 여의도, 잠원, 옥수, 뚝섬, 잠실 등 7곳에 만든다. 주거·업무·상업·관광 등 배후 지역별 특성과 수요, 대중교통 연계, 나들목 및 주차장 접근성, 수심 등을 고려했다.

유력 노선으로 거론된 김포∼서울 구간은 접근성 개선 등을 위해 내년 이후 김포시와 협의해 단계적 추진한다.

상행(마곡→잠실)과 하행(잠실→마곡)으로 구분해 편도 운항한다.

시간은 평일 오전 6시 30분∼오후 10시 30분(68회 운항), 주말과 공휴일 오전 9시 30분∼오후 10시 30분(48회 운항)이다.

평일 출·퇴근 시간대인 오전 6시 30분∼9시와 오후 6시~8시 30분에는 15분 간격, 그 외 시간대와 주말·공휴일은 30분 간격이다.

마곡·여의도·잠실 3곳만 서는 급행노선도 출퇴근 시간대 16회 운항한다.

마곡에서 잠실까지 급행은 일반노선(75분)보다 21분 적은 54분에 이동한다.



이용요금은 광역버스 기본요금과 같은 3천원으로, 경기·인천과 논의해 수도권 대중교통 수단과 환승할인을 추진한다. 리버버스까지 무제한 이용하는 기후동행카드 권종(따릉이 포함 6만8천원, 미포함 6만5천원)도 내놓는다.

맞춤형 요금제도 도입된다. 월간·연간 등 기간제 이용권, 관광객을 위한 1·3·7일권 등 특화된 전용 요금이다.

지하철역에서 선착장까지 도보 5분 안에 갈 수 있도록 여의도, 옥수, 뚝섬 3곳에 접근로를 개선한다. 지하철 연계가 부족한 마곡, 망원, 잠원, 잠실 4곳은 버스 노선을 신설하거나 조정한다. 모든 선착장 주변에 따릉이 15∼30대를 배치해 지원한다.

이용객 편의에 초점을 맞춰 탑승객 전원 좌석제를 운영한다. 모든 좌석에 개인 테이블이 있고 한강 경치를 즐기는 파노라마 통창을 설치한다.

(사진=서울시)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