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아마존·메타 실적 발표…주가 희비

입력 2024-02-02 07:39  



애플은 지난해 4분기(회계연도 1분기) 1천195억8천만 달러(159조2천805억원)의 매출과 2.18달러(2천903원)의 주당순이익을 기록했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매출은 시장조사기관 LSEG가 집계한 월가 전망치 1천179억1천만 달러를 웃돌았고, 주당순이익도 예상치 2.10달러를 상회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 늘어나면서 2022년 4분기부터 계속된 역성장(매출 감소)을 끝냈다.


아이폰 매출은 697억 달러를 기록하며 시장 예상치 (678억2천 달러)를 넘었다. 대부분의 지역에서 아이폰 매출이 증가한 가운데 중국 매출은 1년 전보다 13% 감소했다.

서비스 부문 매출은 231억2천만 달러로 예상치(233억5천만 달러)에 못 미쳤다.

이날 뉴욕 증시 정규장에서 1.3% 올랐던 애플 주가는 실적 발표 후 시간외 거래에서는 1.5% 하락했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은 지난해 4분기 1천700억 달러(226조4천400억원) 매출과 1.00달러(1천332원)의 주당순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시장조사기관 LSEG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1천662억 달러를 웃돌았고, 주당순이익도 전망치 0.80달러를 상회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두 자릿수 증가율(14%)을 보였다.

아마존은 올해 1분기 매출은 1년 전보다 8∼13% 증가한 1천380억 달러∼1천435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클라우드 서비스인 아마존웹서비스(AWS) 매출은 스트리트카운트가 집계한 전망치 242억 달러와 같은 수준을 보였다.


뉴욕 증시 정규장에서 2.6% 오른 아마존 주가는 실적 발표 후 시간외 거래에서 7% 이상 상승했다.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는 작년 4분기 401억 달러 매출(53조4천132억원)과 5.33달러(7천99원)의 주당순이익을 기록했다.

매출은 시장 전망치 391억8천만 달러를 뛰어넘었고, 주당순이익도 예상치 4.96달러를 상회했다.

매출은 1년 전보다 25% 급등했고, 총이익은 140억 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같은 기간(46억5천만 달러)보다 3배 이상 올랐다.

메타가 주력하고 있는 메타버스 부문인 리얼리티 랩 부문 매출은 10억 달러를 넘었지만, 46억5천만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메타는 특히, 이날 주당 0.50달러의 배당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또 500억 달러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메타의 주가는 실적 발표 후 뉴욕 증시 시간 외 거래에서 14% 크게 올랐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