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 공장 노조 가입률 30% 넘어"

입력 2024-02-02 07:56  




현대차 미국 공장에서 노동조합 가입률이 30%를 돌파했다.

전미자동차노조(UAW)는 1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앨라배마주 몽고메리에 있는 현대차 공장 노동자들의 30% 이상이 노조 카드에 서명했다"며 "UAW 가입 캠페인의 중요한 이정표"라고 밝혔다.

UAW가 개설한 현대차 노조 웹사이트에 따르면 현대차 미국 공장 노동자들은 "우리는 일어설 준비가 돼 있다"며 "우리는 현대차의 기록적인 세전 이익- 2023년 135억달러(한화 약 18조원)-의 정당한 몫을 얻기 위해 함께 뭉치고 있다"고 밝혔다.

UAW는 지난해 하반기 제너럴모터스(GM), 포드, 스텔란티스 등 미국 자동차 대형 3사에서 전례 없는 동시 파업을 벌인 끝에 이들 회사에서 4년간 25%의 임금 인상안을 끌어낸 바 있다.

파업 승리의 여세를 몰아 현대차와 도요타, 혼다 등 노조가 없는 13개사 노동자 15만명을 대상으로 노조 가입을 독려하는 캠페인을 벌여왔다.

UAW는 현대차의 노조 가입률 30% 달성 소식을 전하며 "이번 발표는 빅3 자동차 회사들에서 역사적인 파업 승리 이후 UAW에 가입하려는 비노조 자동차 노동자들의 전국적인 움직임에서 세 번째 중요한 돌파구를 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UAW가 현대차 노조 홈페이지에 게시한 동영상에서 한 노동자는 "퇴직이 가까워지고 있는데, 회사는 말 그대로 나를 무너뜨렸다. 한쪽 손에 손목터널증후근 수술과 양쪽 어깨에 회전근개 수술을 받았다"며 "우리가 퇴직할 때 이에 대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노동자는 "나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현대차에서 임시직으로 일했는데, 내내 시간당 11.03달러(약 1만5천원)를 받았다"며 "결국 정규직이 됐지만 급여는 여전히 평범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