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벽지 발라라"…피라미드가 왜 이래

입력 2024-02-02 12:28   수정 2024-02-02 12:49



외벽 재포장 작업이 이루어지는 이집트의 피라미드 복원 프로젝트를 두고 논란이 들끓고 있다.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집트는 수도 카이로 인근 기자(Giza) 지역의 '3대 피라미드' 중 가장 작은 멘카우레 피라미드에서 복원 공사를 추진 중이다.

피라미드는 건설될 당시에는 외벽이 화강암으로 둘러싸여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침식과 파손 등 여러 이유로 화강암 '덮개'가 떨어져 나갔다. 이에 따라 사라진 화강암층을 재구성해 피라미드를 원래 스타일로 만드는 작업을 벌일 계획이다.

모스타파 와지리 국가유물최고위원회 사무총장이 지난달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세기의 프로젝트'라며 이 공사 계획을 공개했다.

그는 이 영상에서 이집트와 일본의 전문가 연합이 1년간의 연구 프로젝트를 시작하고 이후 피라미드의 3분의 1을 덮고 있던 화강암 벽돌을 복원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영상에서는 작업자들이 피라미드의 제일 아랫부분 외벽에 화강암 벽돌을 설치하는 모습이 보였고, 기존 석회암 피라미드와는 다른 이질적인 모습에 여론이 곧바로 들끓었다.

온라인에서는 "피사의 사탑을 똑바로 세우는 계획은 언제 진행되느냐", "타일 대신 피라미드에 벽지를 붙이는 것은 어떠냐"와 같은 조롱성 반응이 퍼지기도 했다.

일부 전문가들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집트 학자인 모니카 한나는 "이집트 문화유산 관리들의 부조리를 언제쯤 멈출 수 있겠냐"며 "복원에 관한 모든 국제 원칙은 이런 식의 개입을 금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대로 카이로에 있는 아메리칸 대학의 살리마 이크람 교수는 피라미드에서 떨어진 화강암 벽돌을 제자리에 갖다 놓는 방식이라면 합리적인 복원이라고 의견을 냈다. 다만 어디서 온 것인지 불분명한 벽돌을 사용해서는 안 되며 현재의 피라미드가 화강암의 무게를 견딜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