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혈질 바이든, 툭하면 'Fxxx 트럼프' 욕설"

입력 2024-02-03 13:53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사석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향한 원색적인 욕설을 자주 사용한다는 주변인들의 증언이 나왔다.

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가까운 소식통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공개되지 않은 자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향해 '망할 멍청이'(fucking asshole), '역겨운 망할 자식'(sick fuck) 등의 욕설을 자주 사용한다고 미국 언론들에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직 공개 석상에서는 이 같은 발언을 한 적은 없으나 지난 달 1·6 의회 난입 사태 3주년 기념 연설에서 욕을 뱉기 직전까지 갔다가 멈추기도 했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가 "선거 유세에서 거대한 '트럼프 거짓말'을 지어내면서, 폴 펠로시의 두개골에 가해진 망치를 휘두르며 의회 침입자들에 대해 농담을 한다"고 말했다. 펠로시 전 미국 하원 의장의 남편인 폴 펠로시는 2022년 10월 극우 성향의 음모론자에게 피습을 당해 목숨을 잃을 뻔 한 바 있다.

이어 "그는 그것이 재밌다고 생각하고, 그것에 대해 웃는다"며 "정말이지 역겨운…(What sick…)"이라며 뒤에 이어지는 욕설을 말하지 않고 멈췄다.

과거 언론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고령이 주는 온화한 인상과는 달리 욕설을 자주 사용하며 평소 성격도 다혈질에 가까운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미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는 바이든 대통령이 개인적인 관계에서 자주 성질을 부리고 백악관 직원들에게 욕설을 섞어 소리를 지르는 일도 여러차례 있었다고 보도했다.

2022년에는 기자회견에서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폭스뉴스 기자에게 '멍청한 개자식'(stupid son of bitch)이라고 욕을 했다가 논란이 된 적도 있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 내용과 관련해선 논평 요청에 답변을 거부했다고 미 정치매체 폴리티코는 전했다.

올해 미국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리턴매치'가 유력해진 상황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 선거캠프는 폴리티코에 "'덜 떨어진(crooked)' 조 바이든이 공개적으로든 사적으로든 대통령직을 모독한다는 것은 유감"이라며 "하지만 그가 실패한 정책들을 통해 미국 국민들을 모독한 것과 마찬가지 방식으로 45대 대통령(트럼프)을 모독했다는 사실은 놀랍지 않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