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로는 안 돼"…서울서 사망자 두 배 증가할수도

입력 2024-02-04 08:18   수정 2024-02-04 10:14


현재와 같은 수준으로 온실가스를 배출한다면 이번 세기 후반 서울의 여름철 사망자 수가 최대 82%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대 환경대학원 협동과정조경학 박사과정 김상혁(제1저자)씨와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생태조경지역시스템공학부 이동근 교수(교신저자)는 지난달 말 한국보험학회지에 게재한 '기후변화 시나리오에 따른 미래 여름철 사망자 수 예측'이라는 논문에서 이같은 분석 결과를 소개했다.

연구팀은 1997년부터 2022년까지 26년간 여름철(6∼8월) 서울과 부산 지역에서 자살, 사고사 등 외인사를 제외한 모든 질병으로 인한 사망자를 집계한 결과 연평균 사망자는 서울 8천706명, 부산 4천229명일 것으로 추정됐다.

특히 이 기간 연간 사망자 수는 지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며, 특히 2019년을 기점으로 급격히 증가한다. 인체가 고온에 노출될 경우 온열질환이 발생하거나 사망에 이를 수 있고, 호흡기나 심혈관계 기저 질환이 있으면 이를 악화시켜 역시 사망에 이를 수 있다는 게 연구팀 설명이다.

연구팀은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에서 개발한 '공동 사회·경제 경로'(SSP) 4가지 시나리오 모두에서 온도와 습도를 기반으로 산출한 여름철 연간온열지수(WBGT)가 이번 세기말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서울과 부산의 여름철 사망자 수도 증가해 2090∼2099년 사이에 최다 사망자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의 경우 '탄소중립을 달성한 사회' 시나리오인 SSP1에서는 1만707명, '온실가스를 지금처럼 배출하는 사회' 시나리오인 SSP5에서는 1만5천860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전망됐다.

지금부터 탄소중립을 달성한다고 해도 지난 26년간 여름철 평균 사망자 수(8천706명)보다 사망자 수가 23% 늘어나는 것이다. 지금처럼 탄소배출을 이어간다면 이 증가율은 82%로 뛴다.

교신저자인 이동근 교수는 "'기후변화 팬데믹'은 2030년 같은 가까운 미래에는 큰 문제를 일으키지 않을 것처럼 보이지만, 2040년, 2050년이 다가오면 굉장히 위험할 수 있고, 2080년쯤 되면 상상을 초월할 정도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