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펄 끓는 날씨 때문에…산불 번져 '쑥대밭'

입력 2024-02-04 13:18  




고온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고 있는 칠레에서 산불이 민가로 번지면서 최소 46명이 숨지고 주택 1천100여채가 파괴됐다.

3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가브리엘 보리치 칠레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이같이 밝히고, 발파라이소주의 대형 산불로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카롤리나 토하 내무부 장관은 최근 유난히 기온이 높았던 남부와 중부 지역에서 총 92건의 산불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가장 심각한 화재는 중부 발파라이소주에서 발생한 것으로, 당국은 주민 수천 명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다. 병원 4곳과 요양원 3곳의 환자와 노인들도 몸을 피했다.

2일 발파라이소주 킬푸에시와 비야알레마나시 인근에서 시작된 불은 최소 8천헥타르(약 80㎢)를 태웠다.

불은 칠레의 대표적 휴양지 비냐 델 마르도 위협하고 있다.

당국은 발파라이소에서 헬기 19대와 소방관 450여명을 화재 진압에 투입했다.

올해 남미 서부 지역은 엘니뇨 영향으로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엘니뇨는 적도 부근 남미 지역 바다 등 동태평양 해수면 온도가 비정상적으로 높아지는 현상이다.

폭염에 건기 가뭄이 겹치면서 작은 불씨도 큰불로 번지는 모습이다.

콜롬비아에서도 한낮 기온이 40도까지 오르는 폭염에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지난달 1만7천헥타르(약 170㎞) 넘는 면적의 숲이 파괴됐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